한국‘에너지 건전성 지수’OECD 36개 회원국 중 31위
상태바
한국‘에너지 건전성 지수’OECD 36개 회원국 중 31위
  • 이준상 기자
  • 호수 2244
  • 승인 2019.12.16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 접근성 최고지만 안보·지속가능성 낙제점…2000년 이후 개선 추세

한국이 올해 에너지 건전성평가에서 세계 37위를 기록하며, 선진국 진영에서는 최하위권으로 나타났다.

특히 국민의 보편적인 에너지 접근성은 세계 최고 수준이지만 에너지 안보와 지속가능성 평가에서는 사실상 낙제점수를 받으면서 정책적인 개선 노력이 필요한 것으로 지적됐다.

지난 11일 에너지경제연구원 등에 따르면 세계에너지총회(WEC)가 최근 발표한 국가별 에너지 트릴레마 지수(Ener gy Trilemma Index)’에서 한국은 71.7(만점 100)을 받으며, 조사 대상 128개국 가운데 37위에 올랐다.

지난해보다 2계단 하락한 것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6개 회원국 가운데서는 31위에 그쳤다.

올해 한국보다 순위가 낮은 OECD 국가는 터키(66)와 폴란드(53), 칠레(48), 그리스(47), 멕시코(40) 5개뿐이었다.

에너지 트릴레마 지수WEC가 매년 세계 각국의 에너지 시스템의 건전성을 평가하기 위해 작성하는 지표다.

에너지 수요의 안정적인 충족, 공급 혼란 최소화 등 에너지 안보’(30%)와 적정한 가격·공정한 책정에 따른 보편적 접근성을 의미하는 에너지 형평성’(30%), 환경 피해·기후변화 회피 노력을 평가하는 에너지 지속가능성’(30%), ‘국가 고유 특성’(10%) 등을 합산해 점수를 매긴다.

한국은 올해 평가에서 형평성은 97점으로 A등급(16)을 받았으나 안보와 지속가능성은 각각 58(B등급)59(C등급)으로 낙제점을 기록하며 69위와 80위에 올랐다.

보고서는 그러나 한국이 지난 2000년 이후 3개 평가 항목에서 모두 개선되고 있다면서 특히 1인당 온실가스 배출량이 관리되면서 지속가능성 지수가 비교적 크게 올랐다고 평가했다.

실제로 2000년을 100점으로 했을 때 올해 안보는 107.2, 형평성은 114.2, 지속가능성은 144.3으로 높아졌다.

보고서는 한국은 에너지 안보와 환경 지속 가능성을 개선하기 위해 재생에너지 비율 제고, 미국 셰일가스 등 천연가스 이용 확대 등의 중요한 정책적 조치를 실행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