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로 보는 경제] 지난해 신생기업 10곳 중 9곳이 ‘나홀로 창업’
상태바
[통계로 보는 경제] 지난해 신생기업 10곳 중 9곳이 ‘나홀로 창업’
  • 김재영 기자
  • 호수 2244
  • 승인 2019.12.16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比 7000곳 늘어 92만개
5년간 생존은 3곳 중 1곳뿐

지난해 새로 사업을 시작한 신생기업 10곳 중 9곳은 종업원이 한 명도 없는 나홀로 창업이었고, 신생기업 중 5년간 생존하는 기업은 3곳 중 1곳뿐인 것으로 조사됐다.

통계청은 지난 12일 이같은 내용이 담긴 ‘2018년 기준 기업생멸행정통계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해 영리기업 중 매출액이나 상용근로자가 있는 활동기업은 625만개로 전년보다 3.3%199000개 증가했다. 이 중 신생기업은 92만개로 전년보다 0.7%7000개 늘어 통계 집계가 시작된 2007년 이후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2017년 소멸기업은 698000개로 전년보다 11.5%72000개 늘어 2014(777000) 이후 가장 많았다.

신생기업의 대부분은 소규모 영세창업에 속했다. 신생기업의 89.3%(821000개사)는 종사자가 한 명뿐이어서 전체 활동기업(78.9%)보다 나홀로 사장비율이 높았다.

70.7%는 매출액이 5000만원 미만이었다. 전체 활동기업 중 매출액이 5000만원 미만인 기업은 49.3%에 불과했다.

신생기업의 대표자는 40대인 경우가 28.9%로 가장 많았으며, 50(25.5%), 30(22.3%), 60대 이상(14.4%)이 뒤를 이었다. 활동기업의 대표자는 50대가 31.8%로 가장 많고, 40(27.0%), 60대 이상(24.4%) 순이었다.

산업별로 보면 신생기업 중에는 부동산업이 25.5%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소매업(21.8%), 숙박·음식점업(17.2%)이 뒤를 이었다. 활동기업은 도·소매업(22.9%), 부동산업(21.8%), 숙박·음식점업 순으로 비중이 컸다.

2017년 기준 2016년 창업한 기업이 살아남은 비율(1년 생존율)65.0%로 전년보다 0.3%포인트 하락했다.

2012년 신생기업 중 2017년까지 살아남은 기업의 비율(5년 생존율)29.2%로 전년보다 0.7%포인트 상승했다. 5년 생존율은 2014년 이후 점차 높아지는 추세다.

산업별로 보면 5년 생존율은 전기·가스·수도(76.1%), 운수업(40.3%), 제조업(39.9%) 등에서 높았다. 반면 금융·보험업(17.8), 예술·스포츠·여가(18.4), 숙박·음식점업(19.1)5년 생존율이 눈에 띄게 낮았다.

지난해 고성장 기업은 증가했지만, 가젤 기업(고성장 기업 중 사업자등록 5년 이하 기업)은 감소했다. 성장률 20이상 고성장기업은 전년보다 1.7증가한 4600개였다. 주로 개인서비스업, 숙박음식점업 등에서 늘었다. 성장률 20이상 가젤기업은 1160개사로 전년보다 2.3감소했다. 이는 제조업, 건설업에서 감소했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