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부설硏 설립 활성화해야
상태바
中企부설硏 설립 활성화해야
  • 이재학
  • 호수 0
  • 승인 2004.07.1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협동조합중앙회(회장 김용구)는 중소기업 부설연구소 설립요건 완화와 함께 신기술제품에 대한 해외기업의 덤핑규제등 중소기업 기술력제고 대책을 강구해 줄 것을 요구했다.
기협중앙회는 지난 6일 `중소기업 기술력제고를 위한 방안’을 주제로 중소기업정책위원회를 열고 중소기업 부설연구소 설립을 활성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위원회에서 위원들은 중소기업 기술개발을 촉진하기 위해서는 중소기업부설연구소 설립요건을 완화하고 기술인력 유출 방지 대책을 마련하는 것이 시급하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특히 부설연구소 설립과 관련, 현행 상담 및 접수에서 현지확인까지 이뤄지는 복잡한 절차와 제출서류를 간소화하고 연구전담요원 5명 이상인 현행 설립요건을 벤처기업의 경우처럼 2명 이상으로 대폭 완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외에도 ▲기술개발 관련정보의 원스톱 제공 인프라 구축 및 적극적 홍보 ▲특허획득 등 산업재산권 획득 활성화 및 관련기반 조성 ▲생산기술 이외에 유통·서비스 분야의 관리기술 등 전반적 기술개발 역량 강화 등이 필요한 것으로 지적됐다.

◇사진설명 : 기협중앙회는 지난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회관에서 ‘중소기업 기술력 제고를 위한 방안’을 주제로 중소기업 정책위원회를 개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