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직접투자, 6분기 만에 감소세로
상태바
해외직접투자, 6분기 만에 감소세로
  • 임춘호 기자
  • 호수 0
  • 승인 2019.12.23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3분기 투자 감소에도, 2019년 전체(1~9월) 투자는 21.6% 증가

반도체·디스플레이 등 제조업 분야의 시설투자와 대형 M&A 투자가 줄어들면서 올해 3분기 해외직접투자액이 6분기 만에 처음 감소했다.

기획재정부가 20일 발표한 '2019년 3/4분기 해외직접투자 동향'에 따르면 3/4분기 해외직접투자액은 127.8억 달러로 작년 동기 대비 5.8% 감소하였다.

분기별 해외직접투자액이 1년 전보다 줄어든 것은 지난해 1분기(-28.5%) 이후 6분기 만에 처음이다. 해외직접투자액은 지난해 2분기부터 10∼30%대 증가세를 기록해왔으며 올해 들어 분기별로 사상최고액을 경신하기도 했다.

분기별 해외직접투자 동향(억 달러, 전년비 %) [기획재정부 제공]
분기별 해외직접투자 동향(억 달러, 전년비 %) [기획재정부 제공]

3분기 투자액 감소는 올해 상반기에 중국에서의 반도체 시설 투자와 미국 식품업체 인수 등 제조업 분야 대형 투자가 집중된 뒤 하반기에 접어들어 대형 투자 건이 소진되고 소규모 투자만 이뤄지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업종별로는 금융보험업(41.5%, 이하 비중), 제조업(24.3%), 부동산업(16.9%), 광업(7.0%), 도소매업(3.4%) 순으로 제조업 해외직접투자액은 31.1억 달러로 전년 대비 32.5% 감소했다. 제조업 해외 투자액 감소 폭은 2014년 3분기(-38.3%) 이후 가장 컸다.

금융보험업 해외 투자액은 10.6% 증가한 53억달러, 부동산업은 61.2% 증가한 21억6천만 달러였다. 자산운용사를 중심으로 프랑스 등지의 대형 부동산 인수에 나서면서 부동산 투자액이 급증했다. 광업과 도소매업 투자액은 각각 4.3%, 8.8% 늘었다.

국가별로는 미국으로의 투자액이 28.5억달러로 전년보다 26.5% 감소하기는 했지만, 여전히 전체의 22.3%를 차지했다. 케이만군도(16억달러), 프랑스(10억9천만달러), 룩셈부르크(10억5천만달러), 중국(10억1천만달러)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