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혁명 20대 분야 기반기술 집중 육성 … 中企에 연 2천억 투입
상태바
4차 산업혁명 20대 분야 기반기술 집중 육성 … 中企에 연 2천억 투입
  • 임춘호 기자
  • 호수 0
  • 승인 2019.12.24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기술자문회의, 4차 산업혁명 시대 '中企 기술혁신 촉진계획' 확정
‘테크브리지' 도입, '이전기술 매칭-상용화 R&D 지원-사업화자금' 패키지 지원

정부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도래에 대응해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기반기술 육성을 강화한다. 이를 위해 20개 투자 분야를 지정하고, 2023년까지 이 분야에 연간 2천억원 이상을 우선 지원키로 했다.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는 23일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제8회 심의회의를 열어 이런 내용의 '제4차 중소기업 기술혁신 촉진계획'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중소벤처기업부가 수립한 이번 계획에는 올해부터 2023년까지 5개년간의 중소기업의 기술혁신을 촉진하기 위한 정책 방향이 담겼다.

글로벌 선도기업을 육성하기 위해 4차 산업혁명 기반 기술에 대한 투자 전략을 강화한 것이 이번 계획의 골자다.

우선 투자 분야를 ① (디지털역량) 인공지능, 빅데이터, 클라우드, 사물인터넷, 5G, AR/VR, ② (ICT와 제조업 융합) 3D 프린팅, 지능형 반도체, 스마트 공장, 지능형 로봇, 자율주행차, ③ (신시장 창출) 블록체인, 첨단소재, 스마트헬스케어, 스마트팜, O2O, 신재생에너지, 스마트시티, 핀테크, 드론 등 20개로 나누고, 이 분야에 연간 2천억원 이상을 투입해 연구개발(R&D) 지원을 강화키로 했다.
 
또, 2022년까지 스마트 공장 3만개를 구축하고, 공정 R&D를 통해 스마트 공장 고도화를 돕는다는 내용도 이번 계획에 포함됐다.

중소기업 기술인력 양성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스마트 공장 배움터를 확대하고 기업 맞춤형 교육을 운영하면서, 수위탁거래 관계를 이용한 부당한 기술자료 요구를 근절하기 위해 '상생협력법'의 개정도 추진키로 했다.

정부 R&D 성과의 사업화 성공을 위한 종합지원체계 구축을 위해 기술을 기업에 매칭해주고 상용화 R&D와 사업화 자금을 함께 지원하는 '테크브리지'(Tech-Bridge) 제도도 내년 도입된다.

‘테크브리지’는 기술보증기금의 기술거래 플랫폼으로, 기술 수요를 분석하여 검색한 기술에 대해 기술융합센터가 오프라인 매칭 및 중개를 제공한다.

또, 기술개발제품 시범구매제도 확대를 위해 조달청의 “혁신제품 통합구매 플랫폼”을 통해 초기판로 지원 및 구매확대를 촉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