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 등 산업재산권 연간 출원, 역대 최초 50만건 돌파
상태바
특허 등 산업재산권 연간 출원, 역대 최초 50만건 돌파
  • 임춘호 기자
  • 호수 0
  • 승인 2019.12.26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이 주도, 73년 만의 성과 … 일·미·중에 이어 세계 4번째

올해 우리나라의 특허, 실용신안, 상표, 디자인 등 산업재산권 출원 건수가 사상 최초로 50만건을 돌파했다.

특허청은 올해 우리나라의 특허, 실용신안, 상표, 디자인 등 산업재산권 연간 출원량이 26일 역대 최초로 50만건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이는 1946년에 대한민국 첫번째 발명이 출원된 이래 73년 만에 달성한 것으로, 일본, 미국, 중국에 이은 세계 4번째다. 

특허청은 금년 말까지 작년에 집계된 480,245건 보다 6.3% 증가한 51만 여건의 산업재산권이 출원될 것으로 예상했다.

상표가 지난해보다 10.4% 늘고 특허와 디자인도 각각 4.2%, 2.6%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2016년부터 소폭 감소하던 특허 출원이 지난해 증가세로 돌아서고 올해 더 많이 늘어난 것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기업의 기술경쟁력이 높아지고 있다는 점에서 희망적인 것으로 풀이된다.

중소기업의 산업재산권 출원이 지난해보다 10.4% 늘며 50만건 돌파를 주도했고 개인, 대기업도 각각 7.9%, 6.7% 증가할 전망이다.

출원인 유형별 특허 출원건수 [특허청 제공]

특허는 중소기업 출원이 전체의 23.3%(5만1천건)로 가장 많았고 외국인(21.6%), 개인(19.9%), 대기업(17.5%) 순이었다.

특히, 중소기업 특허출원 건수가 2015년부터 대기업을 넘어서 우리나라 특허 시장이 대기업 중심에서 탈피해 중소기업 중심으로 발전하고 있음을 보여줬다.

현성훈 특허청 정보고객지원국장은 "미중 무역 분쟁, 일본의 무역 규제 등으로 올해 경제여건이 어려웠음에도 기업들이 기술개발 등을 통해 산업재산권 출원을 늘린 것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한 확실한 미래투자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