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일자리, 내년 3월까지 '청년대책에 준하는' 맞춤형 종합대책 수립
상태바
40대 일자리, 내년 3월까지 '청년대책에 준하는' 맞춤형 종합대책 수립
  • 임춘호 기자
  • 호수 0
  • 승인 2019.12.27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40대 일자리 태스크포스(TF)'를 출범하고, 내년 3월까지 맞춤형 종합대책 마련에 나섰다.

정부는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김용범 기재부 1차관과 임서정 고용부 차관 주재로 '40대 일자리 TF' 관계부처 회의를 주재하고, 내년 3월까지 맞춤형 종합대책 마련에 착수했다.

40대 취업자는 올해 1~11월 16만5천명 줄어 취업자 감소폭이 인구 감소 폭(15.3만명)을 웃돌았다. 40대 취업자는 2015년 11월 감소세로 돌아선 뒤 48개월째 줄고 있다. 11월 40대 고용률은 78.4%로 1년 전보다 1.1%포인트 떨어져 하락 폭이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가 한창이던 2009년 12월(-1.1%포인트) 이후 10년 만에 가장 컸다.

정부는 제조업 부진과 4차 산업혁명에 따른 직업구조 변화 등을 고려할 때 40대의 고용 부진이 지속될 우려가 있어, 40대 특성, 제조업 여건, 4차 산업혁명 등을 고려해 내년 3월까지 청년대책에 준하는 근원적이고 과감한 40대 맞춤형 종합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발표했다

정부는 ‘40대 일자리 TF’를 ▲실태조사 ▲직업훈련·교육 및 생계비지원 ▲고용서비스 ▲창업지원 ▲산업·지역 등 5개반으로 운영해 40대 퇴직·구직자의 실질적 어려움을 조사·분석하는 한편 40대가 체감할 수 있는 대표과제를 발굴할 계획이다.

대표과제에는 40대 특성을 고려하여 ▲직업훈련·교육·생계비 지원 및 신속한 일자리 매칭 제공방안 ▲40대의 전문성·노하우를 활용해 창업과 연결 지원 방안 ▲산업·지역과 40대 고용연계강화 방안 등이 포함될 전망이다.

고용부 임 차관은 "40대 고용상황 개선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제조업 등 주력산업의 업황 개선이 중요하지만, 업황 개선에는 시간이 걸리는 만큼, 40대 중에서도 일자리가 취약한 분들이 누군지 살펴서 맟춤형 지원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 며 "고용보험, 워크넷 등의 40대 구직자 데이터를 분석하고, 40대 구직자와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현장간담회와 설문조사를 통해 현장실태를 면밀히 파악한 후 실질적 지원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서울 마포구 서부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서 한 실직자가 일자리 정보를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서울 마포구 서부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서 한 실직자가 일자리 정보를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