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聯 “배달의민족-DH 결합 반대”
상태바
소상공인聯 “배달의민족-DH 결합 반대”
  • 임춘호 기자
  • 호수 0
  • 승인 2019.12.27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상공인연합회가 국내 배달앱 2위 ‘요기요’를 운영하는 독일기업 ‘딜리버리히어로(DH)’의 국내 배달앱 1위 ‘배달의민족’ 운영사 ‘우아한형제들’ 인수에 대한 반대 입장을 명확히 밝혔다.

연합회는 27일 국회에서 정의당 추혜선 의원과 공동으로 기자회견을 열고 "두 기업의 결합은 소상공인의 경제적 이익을 침해하고 소비자 선택을 저해할 것인 만큼 반대 입장을 명확히 밝힌다"며 이같이 밝혔다.

연합회는 "기업결합 심사 과정에서 공정거래위원회가 엄정한 심사에 나서 줄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며 "공정위에 ▲가맹점들에 대한 독점적 지위 강화와 시장지배력 남용 우려 ▲수수료 등 거래조건의 일방 결정 가능성에 대한 우려 ▲각종 불공정 행위의 위험 등을 충분히 반영해 결합 심사를 해야 한다는 내용의 의견서를 전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수수료와 광고료 상승이 이어진다면 절대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 경우 독점적 배달앱 불매를 포함한 강력한 단체행동에 나설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추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두 회사가 인수합병에 성공할 경우 국내 배달 앱 시장의 95%가량을 독점하게 된다"며 "독점은 소상공인에 대한 부담과 소비자에 대한 영향으로 이어질 수 있고, 배달 노동자들 역시 더 값싸고 더 위험한 노동환경에 내몰릴 수 있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