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위 10개사가 전체 수출액의 38% 차지
상태바
상위 10개사가 전체 수출액의 38% 차지
  • 김재영 기자
  • 호수 2246
  • 승인 2019.12.31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기업 66%·중견기업 16%로 비중 상승…中企는 17.1%로 소폭 하락

 

전체 무역에서 대기업의 비중이 늘어나고 있는 반면 중소기업 비중은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관세청과 통계청이 지난달 27일 발표한 ‘2018년 기업특성별 무역통계에 따르면 2018년 대기업은 전체 수출 기업의 0.8%(805)에 불과했지만, 이들의 수출액은 4020억달러로 전체 수출(6036억달러)66.6%를 차지했다.

대기업의 이같은 수출 비중은 2017(66.3%)보다 0.3%포인트(P) 늘어난 것이다. 특히 수출액 상위 10개 기업의 비중은 37.9%에 이르렀다. 2017(36.2%)보다 1.7%포인트나 커졌다.

중견기업의 비중도 16.3%(982억달러)1년새 0.4%포인트 커졌지만, 중소기업의 경우 17.9%에서 17.1% (1034억달러)로 줄었다.

수입에서도 대기업은 61%(3230억달러)나 차지했다. 역시 의존도가 2017(59.8%)과 비교해 0.2%포인트 높아졌다.

지역별로는 동남아(27.6%·1667억달러) 수출액이 가장 많았고, 이어 중국(26.8%·1621억달러미국(12%·723억달러) 순이었다. 2017년 대비 수출액 증가율은 중국(14.1%)·일본(13.9%)·동남아(11.9%) 등에서 높았다. 지역별 수입 비중 1~3위는 중국(20%·1060억달러중동(16.2%·860억달러동남아(14.7%·780억달러)가 차지했다. 중동으로부터의 수입이 22.7% 늘었고, 미국(16.8%)과 중국(8.7%) 제품의 수입 증가도 두드러졌다.

수출 품목을 산업별로 보면, ·제조업의 비중이 84%(5072억달러)로 가장 컸고 도소매업(12.5%·752억달러)과 기타산업(3.5%·213억달러)이 뒤를 이었다. 수입에서도 광·제조업 품목이 가장 많은 65.1%(3446억달러)를 차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