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59% “온라인 유통시장 정책은 대기업 위주”
상태바
소상공인 59% “온라인 유통시장 정책은 대기업 위주”
  • 김재영 기자
  • 호수 2246
  • 승인 2019.12.31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상공인연합회 실태조사…수수료 문제 등 공정성 높여야

 

소상공인들은 온라인 유통시장 관련 정책이 대기업 위주라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나 관련 정책에 있어 공정성을 높여야 할 것으로 지적됐다.

소상공인연합회는 지난해 1025일부터 118일까지 소상공인 1017명을 대상으로 ·오프라인 유통시장 변화에 따른 소상공인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58.9%가 관계 기관 정책이 대기업 위주라고 답했다고 밝혔다. 보통이라는 답변은 28.8%, 공정하다는 답변은 12.3%에 그쳤다.

쇼핑몰이나 플랫폼과의 계약조건이 판매자에게 합리적이라고 느끼는지에 대해선 45.3%가 불합리하다고 답했으며, 보통(40.4%), 합리적(14.3%)이라는 답변이 뒤를 이었다.

계약 수수료가 합리적이라고 생각하는지에 대해서도 합리적이지 않다는 응답이 43.5%로 가장 많았고, 보통(43.3%), 합리적(13.2%)이라는 답변 순이었다.

소상공인 대상 지원 정책 중 시급성 여부에 대해 조사한 결과, ‘대기업과 분쟁 법률지원이 시급하다고 응답한 소상공인이 66.2%에 달했다. 이외에 쇼핑몰·플랫폼들의 과도한 수수료 규제 개선(65.8%) 온라인 활용 교육 지원(58.6%) 자체 온라인 쇼핑몰 구축 자금 지원(55.1%) 정부·지자체 온라인 판매 플랫폼 구축 및 확대(52.6%) 등이 시급하다는 답변도 많았다.

소상공인들은 여전히 오프라인 유통채널을 주로 활용하고, 매출도 대부분 오프라인에서 발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유통채널 중에는 매장 직접 판매81.7%로 가장 많이 활용됐고, 이어 ‘SNS 온라인 판매21.1%, ‘자체 온라인 판매20.6%로 온라인 채널 가운데 상대적으로 활용도가 높았다. 총 매출에서 각 유통채널이 차지하는 비중도 직접판매가 58.5%로 가장 많았고, 마트·소매상 납품(13.3%), 자체 온라인 판매(8.2%)가 뒤를 이었다. 반면 오픈마켓 플레이스(2.6%)나 소셜커머스 판매(1.5%) 등은 매출에 대한 기여도가 저조했다.

소상공인들은 온라인이나 모바일 판매 채널이 매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에 대해서는 긍정적이라는 답변(49.0%)이 부정적이라는 답변(24.4%)을 크게 앞섰다.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은 소상공인들이 주로 활용하는 직접 판매 방식의 효율성을 높이도록 지원하는 동시에, 온라인 시장에서의 수수료 문제 등 공정성을 개선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