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산·소비·투자 등 3대 지표 ‘동반 반등’
상태바
생산·소비·투자 등 3대 지표 ‘동반 반등’
  • 김재영 기자
  • 호수 2246
  • 승인 2019.12.31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산업활동 동향…경기선행지수도 석달째 상승

지난해 11월 생산·소비·투자 등 산업활동의 3대 지표가 모두 전월의 마이너스를 딛고 반등에 성공했다. 3대 지표의 동반 증가는 지난해 8월 이후 3개월 만이다.

통계청이 지난달 30일 발표한 ‘11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11월 전 산업생산(계절조정, 농림어업 제외)은 전월보다 0.4% 증가했다. 전월과 비교한 산업생산은 9월에 -0.4%로 석 달 만에 감소로 돌아섰으나 10월에 보합을 나타낸 뒤 11월에는 증가했다. 광공업 생산이 0.5% 감소했지만 서비스업 생산이 1.4% 늘면서 전산업 생산 증가세를 이끌었다.

제조업 출하는 전월보다 1.6% 감소했고, 재고는 0.9% 줄어들었다. 제조업 재고율(재고/출하 비율)116.3%, 전월보다 0.7%포인트 상승했다. 제조업 생산능력지수는 반도체 생산능력 증가(9.3%) 속에 전월보다 1.4% 상승했다.

제조업 가동률지수는 전월 대비 1.9% 하락했다. 제조업 평균가동률도 102.3%포인트에 이어 1.5%포인트 하락해 71.8%를 가리켰다. 이는 올해 3(71.5%) 이후 가장 낮은 수치로, 반도체 등 생산능력 증가가 영향을 미쳤다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액은 전월보다 3.0% 증가했다. 1~11월 누계 소매판매액은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2.2% 증가했다.

설비투자는 전월 대비 1.1% 증가했다. 1~11월 누계로 보면 9.3% 감소했다. 설비투자는 6~94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가다 10-0.7% 감소한 뒤 11월에 다시 증가로 전환했다. 설비투자는 전년 동월 대비 기준으로 201811월부터 12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보이다가 지난달 처음 보합으로 돌아섰다.

앞으로의 경기를 예측하는 지표인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월보다 0.4포인트 상승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