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차세대 중형위성 3기 독자개발사업 착수
상태바
KAI, 차세대 중형위성 3기 독자개발사업 착수
  • 임춘호 기자
  • 호수 0
  • 승인 2019.12.31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성 시스템 설계부터 본체 개발, 제작, 조립·시험 등 수행
우주과학 연구·재난 대응용 … 1800억원 규모 2단계 개발 협약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30일 한국연구재단과 1800억원 규모로 차세대 중형위성 2단계 개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사업 기간은 2025년 12월까지다.

KAI는 이번 협약을 통해 우주과학 연구, 재해·재난 대응, 산림 관측 등이 가능한 500㎏급 중형위성 3기의 위성 시스템 설계부터 본체 개발, 제작·조립·시험까지 독자적으로 수행한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은 이에 대한 기술 감리·지원을 맡는다.

차세대 중형위성 이미지 [한국항공우주산업 제공]

차세대 중형위성 3·4호기는 2023년에, 5호기는 2025년에 발사될 예정이다. 특히 3호기는 한국형 발사체(누리호)로 발사된다.

차세대 중형위성 사업은 1·2호기를 개발하는 1단계와 3∼5호기를 개발하는 2단계가 있다.

차세대 중형위성 1단계는 공공 분야 수요가 높은 500㎏급 중형 위성 표준 플랫폼을 개발해 고해상도 위성 2기를 국내 개발하는 사업이다.

KAI와 항우연이 공동 설계팀을 구성해 1호기 개발에 참여했고, 2호기는 1호기 경험을 바탕으로 KAI가 주관해 종합적 개발을 맡고 있다.

1호기는 현재 위성체 총조립과 기능시험 단계에 있고, 2호기는 본체 조립 중이다. 1호기는 2020년, 2호기는 2021년에 발사 예정이다.

KAI는 내년 완공을 목표로 우주센터도 건립하고 있다. 이 시설은 연구·개발(R&D) 인력을 수용하고 중대형 위성 6기를 동시에 조립할 수 있는 국내 최대 규모의 최첨단 위성시험장이 될 전망이다.

KAI 관계자는 "국내외 중·대형 위성, 수출형 위성모델 개발 등 상용위성의 해외시장 진출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