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민 누구나, 최대 1000만원 보장 … '시민안전보험' 도입
상태바
서울시민 누구나, 최대 1000만원 보장 … '시민안전보험' 도입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01.02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상치 못한 재난사고에 서울시가 시민안전보험으로 지원, 올해 첫 시행
서울시에 주민등록 되어 있는 서울 시민, 별도의 가입절차 없이 자동가입
자연재해 사망, 대중교통 이용 중 사고, 스쿨존 교통사고 등 최대 1000만원 보장
올해 계약보험사 ‘NH 농협손해보험’으로 1월 1일부터 사고 시 보험 청구 가능

서울시는 자연재난, 화재, 붕괴 등의 안전사고로 피해를 입은 시민에게 서울시와 계약을 체결한 보험기관에서 최대 1,000만원의 보험금을 지급하는 ‘시민안전보험’을 1월 1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서울시에 주민등록이 되어 있는 시민(등록외국인 포함)이라면 누구나 자동으로 가입되며, 보장항목에 해당하는 피해를 당했을 경우 보험금을 지원받을 수 있는 제도다.

보장항목은 ①자연재해 사망 ②폭발, 화재, 붕괴 사고 ③대중교통 이용 중 사고 ④강도사고 ⑤스쿨존 내 교통사고가 해당된다.

[서울특별시 제공]

보험금 청구는 청구사유 발생 시 피해자 또는 법정상속인이 청구서, 구비 서류 등을 갖추어 보험사에 청구하면 되고, 올해 서울시와 계약한 NH농협손해보험 고객센터(1644-9666)를 통해서 안내받을 수 있다.

김학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서울시민안전보험은 올해 처음 시행되는 시민안전 정책으로 예상치 못한 사고로 어려움에 처한 시민들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길 바라며, 많은 시민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적극 홍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