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상승 출발 … 중동의 지정학적 위험 고조로 위험자산 회피
상태바
원/달러 환율 상승 출발 … 중동의 지정학적 위험 고조로 위험자산 회피
  • 임춘호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1.06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미국과 이란 간의 긴장이 고조되면서 6일 원/달러 환율이 소폭 상승 출발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오전 9시 15분 현재 전 거래일 종가보다 0.4원 오른 달러당 1167.5원을 나타냈다.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보다 1.0원 오른 1168.1원에 거래를 시작해 한때 1166.5원까지 내려가기도 했지만 대체로 상승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주말새 미국과 이란 간 군사적 긴장감이 고조되면서 신흥국 통화나 주식 등 글로벌 위험자산 선호 분위기가 꺾였다.

이란의 군부 실세인 거셈 솔레이마니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이 미국의 공습으로 사망하자, 이란은 '가혹한 보복'을 선언하며 군사적 대응을 예고했다.

이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란이 공격할 경우 52곳에 반격할 준비가 돼 있다며 강하게 경고했다.

민경원 우리은행 연구원은 "중동의 지정학적 위험 고조로 위험선호 줄었고 수입업체 결제를 비롯한 저가매수 우위가 지속함에 따라 원/달러 환율은 상승 압력이 더 클 것"이라고 말했다.

같은 시각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1080.68원이다. 전 거래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1079.60원)에서 1.08원 올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