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공장 도입 기업 50%, 평균 2명 추가로 고용했다
상태바
스마트공장 도입 기업 50%, 평균 2명 추가로 고용했다
  • 중소기업뉴스
  • 호수 0
  • 승인 2020.01.08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중앙회,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기업의 고용현황 데이터 분석결과」 발표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2018년 상생형 스마트공장을 도입 한 후 1년이 경과된 중소기업 478개사의 고용 데이터 분석결과를 8일 발표했다.
고용노동부로부터 제공받은 피보험자수 데이터를 통해 분석한 조사결과 상생형 스마트공장을 도입한 기업의 50%(239개사)에서 일자리 증가가 이루어졌으며, 기업 당 평균 2명의 추가 고용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스마트공장 기업 및 유형별 일자리 증감
스마트공장 기업 및 유형별 일자리 증감


유형별로는 LEVEL 3 이상의 △A형에서 일자리 증가 기업 비율 72.1%로 가장 높았으며 △B형은 55.7% △C형은 45%에서 일자리가 증가하며, 구축 수준이 높을수록 일자리 증가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기중앙회 정욱조 혁신성장본부장은 “데이터 분석 결과 상대적으로 구축 수준이 높은 기업들에서 일자리 증가 효과가 크게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앞으로 보다 많은 중소기업들이 스마트공장 구축 수준을 높여 근로환경 개선과 일자리 창출은 물론 자체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