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해외마케팅에 2000억원 투입 … 1만2000개사 지원
상태바
중소기업 해외마케팅에 2000억원 투입 … 1만2000개사 지원
  • 임춘호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1.08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류마케팅 강화, 온라인 수출지원도 다양화
중기부, 해외마케팅 지원사업 통합공고 … 60% 상반기 집행

'브랜드 K' 등 유망소비재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 촉진을 위해 케이콘(KCON) 등 글로벌 한류행사와 연계한 판촉 상담회가 확대되고, 한류 콘텐츠를 활용한 마케팅 지원사업이 강화된다.

글로벌 온라인쇼핑몰 입점과 판매 등 전자상거래 수출지원도 신남방국가 등 시장별로 다양화되고, 스타트업의 해외 진출 거점인 코리아스타트업센터(KSC)가 스웨덴, 핀란드, 싱가포르에도 운영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8일 이러한 내용을 담은 '2020년 중소벤처기업 해외 마케팅 지원사업 통합공고문'을 발표했다. 

중기부는 대중소기업 동반진출, 수출 바우처, 수출컨소시엄, 전자상거래활용 수출, 해외규격인증 획득지원 등 다양한 지원사업에 총 1985억원을 투입해 12,000개 이상 중소벤처기업의 해외진출을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지난해 다소 둔화된 중소벤처기업수출 분위기를 반전시키고, 수출회복세를 조기에 달성하기 위해 전체 예산의 60%이상을 상반기에 집행한다.

중소벤처기업 해외마케팅 지원사업 달라지는 점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먼저 중소기업 공동브랜드인 '브랜드 K'를 포함한 유망 기업의 해외 진출을 촉진하기 위해 대기업과 공동으로 KCON 러시아, 미니 KCON 등 글로벌 한류 행사를 확대 개최하고, 중소기업이 참여하는 판촉상담 행사를 연계한다.

KCON은 CJ E&M이 K팝 등 한류 콘텐츠와 중소기업 소비재 제품의 전시회를 결합시킨 행사다.

기획 단계부터 특정 중소기업 제품의 마케팅을 목적으로 하는 맞춤형 한류콘텐츠(브랜디드 콘텐츠)를 집중 지원하는 등 한류 마케팅을 활용한 지원도 강화한다.

또, 중소기업의 온라인 수출을 태국, 베트남 등 신남방 국가와 인도, 터키 등 한류 확산 지역으로 확대하기 위해 지역별로 지원을 다변화하고, 소비재 전문 온라인 쇼핑몰 육성을 위해 지원 규모를 기업별 4000만원에서 최대 1억원까지 확대한다.

벤처·스타트업의 해외 진출을 위해선 해외 진출 거점인 코리아스타트업센터(KSC)를 스웨덴, 핀란드, 싱가포르까지 확대하고, 해외 액셀러레이터와 벤처캐피탈(VC)와의 매칭 기회 등을 제공하는 스타트업 전용 수출바우처도 지원한다.

동일·유사·이업종 기업간 해외시장 공동개척을 지원하는 수출컨소시엄 사업은 기존 제조업에서 스타트업 컨소시엄 중심으로 확대된다.

아울러 해외진출시 필요한 마케팅 서비스를 패키지 방식으로 제공하는 수출바우처 사업은 '브랜드 K' 기업, 스마트공장 도입기업, 규제자유특구 입주기업 등에 대해선 별도 트랙을 신설해 집중 지원할 방침이다.

2020년 중소벤처기업 해외마케팅 지원사업에 대한 자세한 사항들은 향후 사업별로 공고가 진행될 계획이며, 사업 신청 등 자세한 내용은 중소벤처기업부(www.mss.go.kr), 수출지원센터(www.exportcenter.go.kr), 고비즈코리아(kr.gobizkorea.com)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2020년 중소벤처기업 해외마케팅 지원사업 공고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