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장관 첫 中企중앙회 간담회] ③조명래 "中企 환경규제 개선…녹색산업 대대적 지원"
상태바
[환경부 장관 첫 中企중앙회 간담회] ③조명래 "中企 환경규제 개선…녹색산업 대대적 지원"
  • 이권진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1.08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인 올해 경영환경 '암중모색'(暗中摸索)...조 장관 "중기 대상으로 대대적 지원 나설 것"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환경부 장관 초청 중소기업인 간담회’가 진행되고 있다.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환경부 장관 초청 중소기업인 간담회’가 진행되고 있다.

[중소기업뉴스=이권진 기자]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지난 8일 "중소기업이 상생 도약할 수 있도록 중소기업에 재정적·기술적 지원을 확대하고 환경규제도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서울 영등포구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에서 열린 중소기업 규제 해소 간담회에서 "중소기업은 우리 경제의 뿌리이자 시작"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조 장관은 "지난해 미중 무역 분쟁에 따른 글로벌 경제 둔화와 일본의 수출 규제로 쉽지 않았지만 우리는 수출 세계 7위를 지켰고 국산화와 수입 다변화를 이뤄냈다"며 "환경산업 분야에서도 환경부 지원 사업을 통해 1조4000억원 수출 성과를 내고, 2만4000개의 환경 일자리를 창출하는가 하면 환경 신기술 인증 등으로 9000억원 매출을 올렸다"고 평가했다.

그는 그러나 중소기업인들이 올해 경영 환경을 전망하는 사자성어로 '암중모색'(暗中摸索)을 꼽았다는 점을 언급하며 "2020년 연초부터 국제적 긴장이 고조돼 세계 경제가 불확실한 어둠 속에서 해법을 찾아 나가야 하는 상황이 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조 장관은 이 같은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환경부가 녹색산업을 신성장동력으로 발전시키고 이를 위해 중소기업 등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지원에 나설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조 장관은 "국내 녹색산업이 경쟁력을 높여 글로벌 환경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녹색 금융을 활성화하고 녹색 신기술의 사업화 지원 등 혁신적 성장 기반을 구축해 나갈 것"이라며 "이러한 녹색산업의 성장이 수출과 일자리의 증가로 연계되고, 녹색의 긍정 가치가 확산하는 선순환 구조가 이루어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조 장관은 "중소기업인 여러분의 많은 조언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번 간담회는 중소기업인들의 환경 규제 관련 애로 사항을 정부에 전달하고자 중기중앙회가 마련했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등 중소기업 대표 30여명은 지난 8일 조명래 환경부 장관을 만나 화학안전, 대기, 자원순환 등 환경분야별로 쌓여있는 현장 건의를 개진했다.

이날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본관에서 간담회에는 △배조웅 한국레미콘공업협동조합연합회 △김신길 한국농기계공업협동조합 이사장 △김동우 한국콘크리트공업협동조합연합회 회장 △권영길 한국수퍼체인유통사업협동조합 이사장 △황인환 서울자동차정비업협동조합 이사장 등 업종별 중소기업 대표 30여명이 참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