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의 눈, 라이다(LiDAR) 국내 스타트업 참여 활발 
상태바
자율주행의 눈, 라이다(LiDAR) 국내 스타트업 참여 활발 
  • 임춘호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1.08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자율주행차의 핵심기술인 라이다(LiDAR)는 빛을 이용한 주변 탐색장치로서,전자기파를 이용하는 레이더에 비해 주변 물체와의 거리나 형상을정확하게 인식할 수 있고, 카메라에 비해 야간이나 역광에도 물체를정확하게 인식할 수 있어 ‘자율주행차의 눈’이라고 불리울 정도로 자율주행에 있어서 핵심적인 기능을 담당하고 있다. 하지만, 차량외부로 돌출된 형상과 높은 가격으로 인해 그동안 널리 활용되지못했으나, 최근 자율주행차가 주목받으면서 새로운 형상과 생산원가절감기술에 대한 연구가 활발해졌고, 권리 선점을 위한 특허 경쟁도 본격화되고 있다.

특허청은 최근 10년간(’09~’18) 자율주행차의 핵심기술인 '라이다(LiDAR)' 관련 특허출원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8일 밝혔다.

2009년부터 2011년까지 라이다 관련 특허출원이 연간 20여건에 불과했으나, 2012년에 42건으로 2배 상승한 후, 2017년에 121건으로 6배 상승하는 등 출원량이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규모별로는 대기업, 스타트업·중소기업 및 외국기업 모두 출원량이 증가했으며, 특히 스타트업·중소기업이 출원량 급증을 견인했다.

스타트업·중소기업은 2014년까지 10건 미만으로 출원해 오다가 2015년에 20건 이상 출원한 후, 최근에는 30건 이상 출원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라이다 관련 연도별 특허출원 현황(‘09~’18) [특허청 제공]
라이다 관련 연도별 특허출원 현황(‘09~’18) [특허청 제공]

이와같은 경향은 새로운 형상설계와 이에 따른 원가절감기술 개발에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가진 스타트업과 중소기업이 적합하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적용분야별로는, 자율주행차 분야 의 출원이 65%, 자율주행차이외 분야 의 출원이 35%를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준호 특허청 자율주행심사팀 과장은 “자율주행차 분야에서는 스타트업및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상용화를 위한 라이다 기술개발 추세가 계속이어질 것이고, 자율주행차 이외 분야에서는 국민의 안전과 편의성을 향상시키는 분야로 라이다 기술의 활용범위가 확대될 것이다”라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