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 내정자 시절 찾은 중소기업 다시 간 까닭은 ?
상태바
홍남기 부총리, 내정자 시절 찾은 중소기업 다시 간 까닭은 ?
  • 임춘호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1.09 17:3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올해 첫 현장방문에서 내정자 시절 방문했던 중소기업을 약 1년 만에 다시 찾았다.

홍 부총리는 9일 오후 경기 화성시 소재한 ㈜힘펠에서 현장소통 간담회를 열고 "1년의 시간을 두고 같은 기업, 같은 현장에서 어떤 변화가 있었는지 비교하고 싶어 재방문하게 됐다"며 "초심을 다지고 중소기업에 격려를 드리고자 했다"고 말했다.

홍남기 부총리가 수출 중소기업 현장소통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홍남기 부총리가 수출 중소기업 현장소통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힘펠은 환기 시스템을 제조하는 중소기업으로, 지난해 수출액이 100만 달러를 기록한 수출 전문기업이다.

홍 부총리는 2018년 11월 20일 내정자 신분으로 이 회사를 찾아 현장의 애로사항을 들은 바 있다.

기업 현장에선 지난해 52시간제 도입의 어려움과 연구인력 유출 문제를 호소하고 수출 지원 등을 요청했다.

이에 홍 부총리는 "52시간제가 1월부터 적용될 텐데 적응해 나가는 과정을 나중에라도 듣고 싶다"며 "국회에서 통과가 안 되고 있지만, 탄력근로제가 통과되면 많은 문제가 해결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수출 전망을 묻는 직원의 질문에는 "지난해 전년 대비 10% 줄어든 아픈 실적을 냈다"면서도 "업종별로는 다르겠지만 작년보다는 나아지고 수출시장에 대한 정부 지원책이 많아 적극적으로 볼 필요가 있고 전체적으로 3% 정도 성장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홍 부총리는 "수출계약서 기반 특별 보증도 지난해 500억원에서 2000억원으로 늘렸다"며 "생각으로는 1조원 이상은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태웅 2020-01-20 13:34:54
봉담원희캐슬 지식산업센터
중소기업진흥공단입주!
평당550만원대
즉시입주!
분양상담 1600-5093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