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서 허위·과대 광고한 업체 8곳, 인플루언서 등 15명 적발
상태바
SNS에서 허위·과대 광고한 업체 8곳, 인플루언서 등 15명 적발
  • 임춘호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1.09 2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독자가 67만명인 유튜버 'Bj엣지'는 광고를 의뢰받은 액상차를 '붓기차'라고 부르며 라이브 방송에서 구매를 유도하고, '디톡스', '독소배출', '부기제거' 효과를 강조하는 광고물을 만들어 SNS에 올렸다가 적발

#구독자가 21만명인 유튜버 '보따'는 광고를 의뢰받고, 특정 식품을 먹고 정력이 강화됐다는 식의 동영상을 만들어 게시했다가 적발

#방송인 박명수 아내 한수민 씨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호박으로 제조된 액상차를 판매하면서 과대 광고한 체험기를 올리다가 적발

#연예인 김준희, 유명 유튜버인 도아TV, 엔조이커플, 나름TV, 에드머, 인아짱 등도 비슷한 광고를 하다 적발
인플루언서의 허위·과대광고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인플루언서의 허위·과대광고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식품의약품안전처는 SNS에서 다이어트, 디톡스 등에 효과가 있는 제품이라며 가짜 체험기 등을 활용해 허위·과대광고 행위를 한 인플루언서·유튜버 등 15명과 유통전문판매업체 등 8곳을 적발했다고 9일 밝혔다.

 
식약처는 적발된 업체 등에 대해 행정처분 및 고발 조치할 예정이며, 153개 허위·과대광고 게시물(33개 제품)에 대해서는 방송통신 심의위원회에 차단 조치를 요청했다.

이번 발표는 팔로워가 10만 명 이상의 인플루언서(유튜버 포함)가 활동하는 SNS를 집중 점검한 결과로, 적발된 인플루언서 등은 유명세를 이용해 주로 체험기 방식으로 제품 섭취 전·후 비교사진을 올리거나 보정을 통해 거짓으로 날씬한 몸매 등을 강조하는 광고 게시물로 소비자를 현혹했다.

주요 적발 내용은 ▲디톡스, 부기제거에 효과가 있다는 등의 거짓·과장 광고(65건) ▲제품 섭취 전·후를 비교한 체험기 광고(34건) ▲다이어트 효능·효과 표방 등 건강기능식품으로 오인·혼동 광고(27건) ▲원재료의 효능·효과를 활용한 소비자기만 광고(15건) ▲심의 결과를 따르지 않은 광고(7건) ▲암 예방·심장질환 감소 등 질병 치료 효능·효과 광고(5건) 등이다.
인플루언서의 허위·과대광고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인플루언서의 허위·과대광고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인플루언서 대부분은 SNS를 통해 일상생활을 보여주며 특정 제품 섭취 전·후의 얼굴, 몸매, 체중 등의 변화를 체험기 광고를 게시하면서 제품을 판매하다 적발됐다.


특히 SNS 계정 첫 화면에 본인이 운영하는 쇼핑몰을 링크하거나, 공동구매 날짜를 사전 공지하여 소비자 구매를 유도했다.
 
식약처는 인플루언서를 이용해 소비자를 기만하는 부당한 광고 행위에 대해서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고의상습 위반업체에 대해서는 행정처분 및 고발 조치하는 등 강력히 제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 제품을 직접 판매하지 않더라도 허위·과대광고나 체험기가 포함 되어 있는 사진, 영상 등을 게시하거나 이를 활용하여 광고할 경우 인플루언서·유튜버·블로거·광고대행사 등 누구든지 형사 처벌을 받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아울러 소비자는 SNS에서 인플루언서 등이 광고·판매하는 제품을 구매할 경우 허위·과대광고에 현혹되지 말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