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자 735만명, 28일까지 부가가치세 신고납부
상태바
사업자 735만명, 28일까지 부가가치세 신고납부
  • 김재영 기자
  • 호수 2247
  • 승인 2020.01.13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규모 사업자, 모바일·‘보이는 ARS’로도 신고 가능

개인사업자와 법인사업자는 이달 28일까지 작년 부가가치세를 확정 신고·납부해야한다.

최근 국세청에 따르면 이번 ‘2019년도 제2확정 부가가치세 신고·납부 대상은 법인사업자 96만명, 일반사업자 449만명, 간이사업자 190만명 등 모두 735만명이다.

2019년 귀속 부가가치세 중 일반사업자는 하반기(712), 간이사업자는 연간(112), 법인사업자는 4분기(1012)분을 신고·납부하면 된다.

해당 납세자는 28일까지 국세청 홈택스(www.hometax.go.kr)를 통해 손쉽게 부가가치세를 신고할 수 있다. 국세청은 신용카드 매출 등 신고서 주요 항목을 바로 조회하고 신고서를 작성할 수 있는 미리채움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특히 매출액 3천만원 미만 간이과세자(납부의무면제자 57만명) 등은 보이는 ARS(자동응답시스템)’(1544-9944), 모바일 홈텍스로도 신고가 가능하다.

부득이 신고를 위해 세무서를 방문하는 납세자는 신분증을 지참해야 한다. 국세청은 사업자가 자발적으로 성실하게 신고할 수 있도록 자료를 최대한 제공할 방침이다. 하지만 신고 후에는 신고 내용을 정밀 분석, 불성실 신고자를 가려내고 탈루 혐의가 큰 사업자에 대해서는 세무조사를 진행한다.

국세청은 이번 신고기간 중 전국 136곳의 전통시장, 사업자단체 등을 찾아 현장에서 세금신고와 상담을 지원할 계획이며 특히 매출격감 중소기업 등 경영이 어려운 납세자에 대한 환급금 조기지급, 납기연장 등 세정지원을 적극 실시할 방침이다.

한편 부당환급 사례를 보면 내국신용장을 개설하지도 않은 채 하도급 계약에 따라 공급한 재화를 영세율로 신고하고 부가가치세 환급받는 경우, 여행알선업체가 관광객이 직접 부담한 여행경비를 매입세액으로 공제해 부가가치세를 환급받는 경우 등이 대표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