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바이오 원천기술 개발에 4200억 지원
상태바
올해 바이오 원천기술 개발에 4200억 지원
  • 김재영 기자
  • 호수 2247
  • 승인 2020.01.13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부, 신약·의료기기·정밀의료 경쟁력 확보 가속

정부가 올해 바이오 분야 연구개발(R&D)에 지난해(3807억원)보다 10.1% 증액된 4200억원을 투입, 글로벌 바이오 핵심 원천기술 확보에 나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같은 내용의 ‘2020년도 바이오 분야 원천기술개발사업 시행계획을 확정했다고 지난 7일 밝혔다.

정부는 특히 올해는 신약과 의료기기, 정밀의료 등 바이오헬스 분야의 글로벌 기술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R&D 투자를 강화하기로 했다. 신약의 타깃을 발굴하는 사업을 새로 추진하는 등 신약기술 개발에 614억원이 투입된다. 융복합 의료기기 개발과 사업화를 지원하는데 올해 295억원을 신규로 투입하는 데 이어 2025년까지 총 11971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정밀의료 기술의 기반인 유전체, 대사체, 전사체 등 생체정보 데이터를 발굴·분석하는 연구에는 417000만원을 투자한다.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기반 기술과 바이오 기술을 융합하는 R&D에도 지원을 늘린다.

과기부는 보건복지부, 산업통상자원부와 함께 올해 426000만원을 투자해 2만명 정도의 바이오 데이터 수집·활용 체계 구축을 지원할 방침이다. 인공지능을 활용한 신약 개발에도 555000만원을 투자하고 약물의 독성이나 효과를 평가할 때 쓰는 3차원(3D) 오가노이드(장기유사체)를 활용한 차세대 약물평가 플랫폼 구축에도 25억원을 투입한다.

이 밖에 과기부는 치매 원인을 규명하고 조기 진단법을 개발하는 연구에 복지부와 함께 295000만원을 지원한다. 뇌질환 진단과 치료 기술 개발에도 올해 새로 45억원을 투자한다.

자세한 내용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홈페이지(www.msit.go.kr)와 한국연구재단 홈페이지(www.nrf.re.kr)에서 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