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업계 “친환경·스마트화로 글로벌 조선 강국 박차”
상태바
조선업계 “친환경·스마트화로 글로벌 조선 강국 박차”
  • 중소기업뉴스
  • 호수 2247
  • 승인 2020.01.13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년인사회, 자율운항 전문인력양성·핵심기자재 자립화 추진

조선업계가 한 자리에 모여 조선산업의 미래 경쟁력 확보를 다짐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국조선공업협동조합(이사장 김성태), 한국조선해양기자재공업협동조합(이사장 강호일), 부산조선해양기자재공업협동조합 등 조선해양관련 10개 기관은 지난 9일 부산 누리마루 APEC하우스에서 2020년 조선해양업계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유정열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실장, 가삼현·한영석 현대중공업 대표, 박성훈 부산광역시 경제부시장 등 산학연 대표 100여명이 참석했다.

신년인사회에 참석한 업계 대표들은 지난해 미중 무역분쟁 및 세계 선박발주 감소 등으로 연초 기대와 달리 녹록치 않은 한 해였다고 평가했다.

지난 9일 부산 누리마루 APEC하우스에서 개최된 ‘2020년 조선해양인 신년인사회’에서 조선해양 분야 인사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지난 9일 부산 누리마루 APEC하우스에서 개최된 ‘2020년 조선해양인 신년인사회’에서 조선해양 분야 인사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올해는 대형 LNG 프로젝트 발주,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 본격 시행 등으로 조선업황이 지난해보다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아울러 2년 연속 세계 1위 탈환에 안주하지 않고, 명실상부한 세계 최고 조선강국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친환경·자율운항 선박 분야 전문인력양성과 기술개발, 핵심기자재 자립화 등 미래를 위한 투자에 적극 힘쓰기로 했다.

또 협력적 노사관계를 통해 발주처 신뢰를 얻어 안정적으로 일감을 확보하고, 기본과 원칙을 준수해 안전한 일터를 만들어 가자고 결의했다.

유정열 산업부 실장은 미래시장은 무탄소선박 및 디지털 기술을 접목한 자율운항선박과 스마트조선소 등이 주도할 것이라며 정부는 자율운항선박과 스마트 K야드 기술개발, 친환경선박 기술 개발 등을 통해 업계에 힘을 보탤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대-중소조선사-기자재업체가 자발적으로 함께 모여 상생발전과 미래 청사진을 논의하기 위해 발족한 조선해양산업 발전협의회가 조선해양산업 상생발전의 새로운 모델이 되길 기대하며 정부도 상생발전을 위해 필요한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