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부문 클라우드 성과보고회… 'AI 보건소' 등 혁신 서비스 소개
상태바
공공부문 클라우드 성과보고회… 'AI 보건소' 등 혁신 서비스 소개
  • 임춘호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1.14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은 14일 ’공공부문 클라우드 도입 성과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2019년도 공공부문 클라우드 도입 선도사업 등에 대한 성과 보고와 공공부문 클라우드 도입 우수기관 시상으로 진행됐다. 

이날 사업 성과로 소개된 ‘클라우드 기반 AI 보건소 사업'은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하여 의료영상을 분석하는 'AI 영상분석 서비스'를 국내 최초로 보건소(은평구)에 시범 도입하여 눈길을 끌었다. 

이 서비스는 식약청 인증을 획득한 AI 기술을 활용하여 X-Ray 영상을 97%의 정확도로 분석하여 폐질환 진단을 보조할 수 있으며, 영상판독에 걸리는 시간도 24시간에서 20초로 단축하여 보건소를 이용하는 시민들에게 신속한 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또한, 이 서비스는 클라우드로 제공되어 별도의 장비 구축 없이도 1~2주 내에 신속하게 도입이 가능하고, 전국 어디서나 동일한 품질로 이용할 수 있어 지역 간 공공의료 불균형을 해소할 수 있다.

정부는 'AI 영상분석 서비스'를 타 지역 보건소에 추가로 보급하여 2020년까지 20만명의 시민들에게 무료로 제공하고, 향후 전국으로 확산할 계획이다.

또 지역축제를 위해 지자체별로 구축하여 중복투자, 통합 관리체계 부재 등이 지적되었던 축제 관련 정보시스템을 통합 운영·관리할 수 있는 '축제 클라우드 플랫폼 서비스'도 선보였다.

이 서비스는 별도의 시스템 구축 없이 축제기간에만 서비스로 이용하고 사용료를 지불하게 되며, 홍보·상점·교통 관리 등의 서비스 중 지자체가 필요로 하는 서비스만 선택하여 사용함으로써 비용절감과 효율성을 모두 확보할 수 있다.

올해 '축제 클라우드 플랫폼 서비스'를 전라남도 광양시 4대 축제(매화축제, 국사봉 철쭉축제, 전어축제, 전통숯불구이축제)에 시범 적용하고, 전라남도 22개 시군구로 확산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앞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대부분의 소프트웨어 서비스가 클라우드에서 제공될 것이므로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의 신기술을 공공 서비스에 쉽고 빠르게 접목하기 위해서는 민간 클라우드 서비스를 활용해야 하며, 이를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클라우드 선도 활용 사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