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LTE기반 재난안전통신망 구축…효과적 현장대응
상태바
행안부, LTE기반 재난안전통신망 구축…효과적 현장대응
  • 이권진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1.15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단계 사업 완료로 경찰부터 서비스 제공…내년 전국 본격 서비스 예정

[중소기업뉴스=이권진 기자] 음성은 물론 사진과 영상까지 전송 가능한 4세대 무선통신기술(LTE. Long Term Evolution) 기반 재난안전통신망이 세계 최초로 구축됐다.

이에 따라 산불이나 도심화재, 선박 침몰 등 대규모 재난 발생 시 경찰·소방·해경·지자체 등 관련 대응기관이 하나의 통신망을 사용하게 되면서 신속하고 정확한 상황파악은 물론 효과적인 현장대응을 할 수 있게 됐다.

행정안전부는 1단계 사업의 완료에 따라 올해에는 경찰부터 서비스를 제공하고, 내년부터 전국으로 본격적인 서비스가 가능해 질 것이라고 밝혔다.

0

그동안 재난안전통신망은 기관별로 VHF·UHF 무전기나 KT파워텔 같은 상용망을 사용해 상황 공유나 대응이 어려운 문제점이 제기됐다.

이에 행안부는 2018년부터 재난안전통신망 구축사업에 착수했고, 지난해 10월 재난안전통신망 1단계 사업 구축 완료에 따라 올해부터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 

우선 올해 서비스는 1단계 사업 구역인 대전과 세종·강원·충청지역 경찰부터 시작되며, 연말까지 전체 사업을 완료해 내년부터는 전국에 서비스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특히 재난안전통신망 구축으로 재난현장 사진과 영상 전송도 가능해져 의사결정권자의 효율적 대응지시와 관계기관 간의 유기적 협업이 기대된다. 또한 기존 통신사가 가진 이동기지국 및 상용망과 연동해 전국 어디에서나 통신망을 사용할 수도 있다는 장점도 보유하고 있다.

행안부는 재난안전통신망 운영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여러 가지 상황을 고려해 서울을 비롯한 대구와 제주에 운영센터를 설치해 안정적으로 시스템을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전송망을 이중으로 구축해 장애 발생 시에도 통신이 두절되지 않도록 하는 한편 인공지능(AI) 의사결정, 재난현장 드론 활용, 사물인터넷(IoT)기반 재난현장 모니터링 등 다양한 서비스를 발굴해 제공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관계기관과 협의를 거쳐 국가재난통신망을 5G로 전환하는 방안도 검토할 예정이다.

권윤섭 경찰청 정보통신계장은 “그동안 사용했던 TRS 무전기나 시범망보다 통화품질이 훨씬 좋고 사진과 영상으로도 타 기관과 통신할 수 있게 되어 보다 효율적으로 국민의 안전을 지킬 수 있게 됐다”면서 “앞으로 다양한 응용서비스를 도입한다면 긴급 상황은 물론 평상시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채홍호 행안부 재난관리실장은 “재난안전통신망 구축으로 현장 대응에 걸리는 시간이 대폭 단축되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더욱 신속하게 지킬 수 있을 것”이라며 “남아 있는 재난안전통신망 2·3단계 구축사업을 원활하게 진행해 세계최초 재난안전통신망 구축사업을 성공적으로 완수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재난안전통신망 구축사업은 총 1조 5000억 원의 예산이 투입되는 대규모 국책사업으로 중부권, 남부권, 수도권 순으로 3단계에 걸쳐 진행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