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삼미옥 · 여수 대성식당 등 '백년가게' 46개 선정
상태바
서울 삼미옥 · 여수 대성식당 등 '백년가게' 46개 선정
  • 임춘호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1.15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설렁탕 식당 ‘삼미옥’과 여수 참치횟집 ‘대성식당’ 등 음식점 35개 업체와 도소매업 11개 업체가 '백년가게'로 추가 선정됐다고 중소벤처기업부가 15일 밝혔다.

중기부는 2018년 6월부터 업력이 30년 이상 된 가게 중 경영자의 혁신 의지, 제품·서비스의 차별화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백년가게를 선정하고 있다.

선정 업체에는 백년가게 확인서와 인증 현판을 제공하고, 홍보와 컨설팅, 정책자금 우대, 네트워크 등 다양한 지원을 한다.

이번 선정으로 전국의 백년가게는 모두 334개로 늘어났다. 업종별로는 음식점업 240개, 도소매업 94개, 지역별로는 서울(43개), 경기(33개), 부산(29개) 등이다.

중기부는 올해부터 현장의 목소리를 수렴하기 위해 백년가게 선정시 국민 추천제를 도입할 예정이다.

아울러 온·오프라인 시장 진출 지원을 위해 인센티브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백년가게 온라인 지도를 만들 계획이다.

백년가게 육성사업에 참여하고자 하는 업체는 3월부터 전국 62곳 소상공인지원센터에 수시로 신청 또는 추천이 가능하다.

백년가게 2019년도 5차 선정 결과 (46 업체)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백년가게 2019년도 5차 선정 결과 (46 업체)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