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리텍 안성캠퍼스, '반도체 융합 캠퍼스'로 새 출발
상태바
폴리텍 안성캠퍼스, '반도체 융합 캠퍼스'로 새 출발
  • 임춘호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1.15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도체 협력 지구(클러스터) 구성으로 2025년까지 전문인력 6190명 훈련

한국폴리텍대학 안성캠퍼스가 ‘반도체 융합 캠퍼스’로 명칭을 바꾸고 전국에서 유일한 반도체 특화 대학으로 새롭게 출범한다.

고용노동부 산하 직업교육기관인 한국폴리텍대학(폴리텍)은 안성 캠퍼스를 반도체 산업에 특화된 '반도체 융합 캠퍼스'로 전환하는 작업을 완료했다고 15일 밝혔다.

반도체 융합 캠퍼스는 국내 첫 반도체 특화 대학으로, 반도체 장비설계과 등 6개 학과가 있다. 반도체 제조 공정을 실습할 수 있는 공동 실습장(러닝 팩토리)도 운영한다.

[고용노동부 제공]

‘반도체 융합 캠퍼스’는 전국 최대의 반도체 기업 밀집 지역인 경기도에 위치해 삼성반도체 평택캠퍼스와 SK하이닉스의 용인 반도체 협력 지구(클러스터)와도 가까워 산학 간 상승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폴리텍은 반도체 융합 캠퍼스와 반도체 관련 학과를 둔 다른 캠퍼스를 연계 운영함으로써 2025년까지 6190명의 반도체 전문인력을 양성할 계획이다

폴리텍이 이날 안성 캠퍼스에서 개최한 반도체 융합 캠퍼스 출범식에는 김학용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남기만 한국반도체산업협회 부회장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우수한 인재는 기업을 키우고 기업의 성장은 다시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는 생태계가 조성될 것”이라고 전하며 “반도체는 물론 산업 전반에서 필요로 하는 혁신 인재가 지속해서 공급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