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상승 출발…미국 경제지표 호조에 달러화 강세
상태바
원/달러 환율 상승 출발…미국 경제지표 호조에 달러화 강세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01.20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원/달러 환율이 상승 출발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이날 오전 9시 10분 현재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2.2원 오른 달러당 1161.6원을 나타냈다.

환율은 2.1원 오른 달러당 1161.5원으로 시작한 뒤 상승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중국 등 주요국 경기가 본격적인 회복세에 접어들지 못한 가운데 미국 경제지표만 호조를 보이자 미 달러화가 강세를 나타낸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12월 미국 신규 주택 착공은 전월 대비 16.9% 늘어난 160만8000채를 기록하는 등, 미국 주택경기는 회복세를 나타냈다.

미 연방준비제도가 발표한 12월 산업생산은 한 달 전보다 0.3% 감소했지만, 제조업 생산은 0.2% 증가했다.

달러 강세가 이어지고 있으나 설 연휴를 앞두고 수출업체의 달러화 매도 물량이 나올 수 있어 환율 상승 폭은 크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

민경원 우리은행 연구원은 "통상 연휴 직전 수출업체의 매도 물량이 나왔었다"며 "이날 원/달러 환율은 상승 압력이 우위를 보이겠으나 달러화 매도 물량 등에 상승 폭이 제한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원/엔 재정환율은 같은 시각 100엔당 1054.51원으로 전 거래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1051.66원)보다 2.85원 올랐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