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의 서재]삶의 무게에 지친 그대에게 건네는 잔잔한 위로
상태바
[CEO의 서재]삶의 무게에 지친 그대에게 건네는 잔잔한 위로
  • 중소기업뉴스
  • 호수 2248
  • 승인 2020.01.20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정한 행복과 부는 인의도덕에 기반을 두지 않으면 절대로 지속가능할 수 없고 공익과 사익, 도덕과 경제의 합일을 기저에 깔고 끊임없이 독자를 설득한다.

우리 사회를 움직이는 경제와 윤리의 상관성 외에도 인생의 여러 방면을 두루 이야기하고 있다. 어떤 측면에서는 한 권의 인생의 나침반이 될 수가 있는 훌륭한 자기계발서이기도 하다. 경제적인 발전의 풍요로움 속에서도 반드시 우리가 잊지 말아야 할 행도(幸道)와 수신의 도를 가르쳐 주고 있다.

또한 언어 속에 사상과 체험이 응축돼 인간이 사회인으로서 살아가는 데 불가결한 마음가짐을 알려준다. 그것은 다름 아닌 네가 있어 내가 존재한다이다. 우주만물의 근본인 자연과 사회적, 인지적, 정서적 사람과 인생의 동반자, 그리고 종교와 더불어 살고 있기에 가 있다. , 다같이 행복하게 사는 행복의 경전(幸經)’과 같은 것이다. 공익을 전제로 한 부와 제도는 만인의 부와 제도라는 기업과 정치의 사회적 책임을 역설한다.

인간에게는 선택이 허락되지 않는 2가지의 중요한 현상이 일어난다. 그것은 출생, 죽음이다. 인간에게는 거스를 수 없는 3가지의 중요한 현상이 일어난다. 그것은 자연과, 인간과, 종교와 더불어 사는 것이다. 그리고 인간에게는 선택하며 살아갈 수 있는 수없이 많은 소중한 인생의 사전을 지니고 있다. 사랑, 결혼, 여가, 학문, 정치, 경제, 철학, 사회, 문화 등. 모르는 것이나 말이 생기면 사전을 찾아보듯이, 삶에 지친 어느 날 위로나 어딘가 있을지 모르는 답을 찾고자 할 때 이 인생사전을 펼칠 수 있다. 자신의 행복을 위해 마음으로 읽어내야 하는 인생사전하지만 자신의 행복을 위해서는 반드시 타인의 존재와 관계성이 전제가 돼야 한다는 것을 말한다. 그 어떤 것도 독자적으로 존재한다고 보지 않는다. 모든 것이 관계성의 산물이라고 정의한다.

우주의 모든 생명의 가치에 눈뜬다면 우리가 행복하게 살아갈 인생의 큰 해답을 찾은 것은 아닐까? 이 글은 어느 산사의 작은 암자에서 부처님을 모시며 살아가는 노승이 수행하며 들려주신 깨달음을 언어로 옮겨 적은 글의 형식을 띤다. ‘젊었을 때보다도 이 나이가 되고 보니 더욱 더, 아침에 눈 떠 앞산을 올려다보며, 떠올랐다 지는 해를 보며, 나무 위를 기는 작은 벌레를 보며. 부처님께 예불을 올리며 삶의 매 순간 당신이 있어 내가 사는구나!”를 느낀다.’

저자는 표지 작품의 제목인 우공이산(화가 김동석 작)과 같이 너와 내가 더불어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는 세상을 꿈꾸며 우직하게 인생사전이라는 한 삽의 흙으로 산을 옮기고 있다.

 

- 한국출판협동조합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