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이번 설에 50만2천원 쓰고 3.4일 쉰다"
상태바
"직장인, 이번 설에 50만2천원 쓰고 3.4일 쉰다"
  • 임춘호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1.20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휴넷 설문조사…지난해보다 4만4천원 늘고 0.9일 줄어

직장인들은 올해 설에 평균 50만2천원을 지출할 것을 예상한다는 조사 결과가 20일 나왔다.

평생교육 전문기업 휴넷이 이달 15일부터 사흘간 직장인 930명을 대상으로 한 '2020년 설 계획 설문조사'에 따르면 직장인들은 이번 설에 평균 50만 2천원을 지출할 것으로 보인다고 답했다.

[휴넷 제공]
[휴넷 제공]

이는 지난해 설 지출 예상 비용인 45만8천원보다 4만4천원가량 증가한 액수다.

금액별로는 '10만원 이상~30만원 미만'이 25.5%로 가장 많았고, '30만원 이상~50만원 미만'이 24.5%로 근소한 차이로 뒤를 이었다. 이어 '50만원 이상~70만 원 미만'(17.3%), '70만원 이상~100만원 미만'(15.3%), '100만원 이상'(11.2%), 10만 원 미만'(6.1%) 등의 순이었다.

지출 비용은 응답자의 결혼 여부에 따라 큰 차이를 보였는데 기혼은 평균 55만 8천 원을, 미혼은 평균 38만 9천원을 지출할 것으로 예상됐다. 기혼자가 미혼자보다 16만 9천원을 더 쓰는 것이다.

지출 예산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항목을 묻는 말에는 응답자 54.7%가 부모님·가족 용돈을 꼽았다. 이어 선물 구입(17.9%), 차례 상차림(13.7%), 여행 비용(7.4%), 교통비(4.2%)의 분포를 보였다.

설 연휴에 주로 할 일은 고향·친지 방문이 38.8%로 가장 많았다. 집에서 휴식한다는 답도 25.2%였다. 여가·문화생활(17.7%), 국내여행(8.8%), 근무(6.1%), 해외여행(2.0%), 이직 준비(1.4%)도 있었다.

아울러 직장인들은 이번 연휴는 평균 3.4일을 쉴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해 조사에서 휴무일 수는 평균 4.3일이었는데 이는 올해 연휴가 줄어든 탓으로 보인다고 휴넷은 설명했다.

회사의 설 상여금 지급 여부를 묻는 말에는 '안 준다'(39.8%)와 '준다'(37.6%)가 비슷하게 집계됐다. 대기업, 중견기업, 공기업은 '준다'는 비중이 높았으나 외국계 기업과 중소기업은 반대의 경우가 많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