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중소기업 육성자금 지원기업 5년 생존율 55.7%…전국 평균의 2배
상태바
서울시 중소기업 육성자금 지원기업 5년 생존율 55.7%…전국 평균의 2배
  • 임춘호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1.20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신용보증재단, '서울시 중소기업육성자금 지원성과와 향후 정책방향'
전국 평균 보다 1‧3‧5년차 생존율 약 20%p↑, 생계형 업종 5년 생존율 25%p↑
장기저리 자금 연계 및 이차 차액 지원으로 연평균 금융비용 45만9천원 절감

소상공인‧중소기업의 경영부담 완화를 위해 장기저리 융자를 지원하는 서울시의 정책자금인 ‘중소기업육성자금’을 지원받은 업체의 5년 생존율이 55.7%로 조사됐다. 전국 기업 평균(28.5%)의 두 배(27%p↑)에 달하는 수치다.

서울신용보증재단은 이와 같은 내용을 담은 '서울시 중소기업육성자금 지원성과와 향후 정책방향' 연구결과를 20일 발표했다. 

‘중소기업육성자금’은 서울시내 소재 중소기업, 소상공인이 은행 대출 시 보증을 통해 저금리로 장기 융자를 지원하고, 이자 차액도 보전해주는 서울시 정책자금이다. 2003년부터 2019년까지 매해 평균 1조원 이상, 총 19조3582억원이 공급됐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서울시 중소기업 육성자금을 받은 업체의 5년 생존율은 2018년 기준으로 55.7%로 집계됐다.

연차별로는 1년차 83.2%, 3년차 70.7%, 5년차 55.7%로, 전국 기업 평균(65.3%, 41.5%, 28.5%)보다 각각 약 20%p 정도 높았다.

서울 중소기업육성자금 수혜업체, 서울 소상공인, 서울•전국 기업 연차별 생존율 [서울신용보증재단 제공]
서울 중소기업육성자금 수혜업체, 서울 소상공인, 서울•전국 기업 연차별 생존율 [서울신용보증재단 제공]

또 업종별 5년 생존율을 보면 소기업, 소상공인이 가장 많이 분포한 생계형 업종(제조업, 도소매업, 개인 서비스업, 숙박 및 음식점업 등)에서 전국 평균보다 25%p 이상 높게 나타났다.

전국 및 중소기업육성자금 수혜업체의 산업별 5년 생존율 [서울신용보증재단 제공]
전국 및 중소기업육성자금 수혜업체의 산업별 5년 생존율 [서울신용보증재단 제공]

서울시 중소기업육성자금 수혜업체는 저금리 자금 연계와 이자 차액 지원 등을 통해 기업 당 연평균 45만9000원의 금융 비용을 절감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번 연구는 지난해 6월 개소한 ‘소상공인 정책연구센터’의 첫 분석 결과물로, 오는 21일(화) 정식 보고서로 발간될 예정으로 서울신용보증재단 홈페이지(http://www.seoulshinbo.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서울신용보증재단은 올해 1조6천억 원의 중소기업육성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지원효과를 높이기 위해 소상공인 맞춤형 신용평가모형 개발, 자금종류별 만기구조 다양화 등 지원체계를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한종관 서울신용보증재단 이사장은 “이번 연구를 통해 서울시 중소기업육성자금이 중소기업‧소상공인의 생존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향후 소상공인의 목소리를 반영한 현장감 있는 정책을 개발하고 소상공인이 마음 놓고 영업할 수 있는 건강하고 지속가능한 생태계 조성을 위한 기반 마련에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