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ICT 수출 19.7% 급감… 반도체ㆍ디스플레이ㆍ휴대폰 동반 부진
상태바
지난해 ICT 수출 19.7% 급감… 반도체ㆍ디스플레이ㆍ휴대폰 동반 부진
  • 임춘호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1.20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정통부, '2019 ICT 수출입 통계' 발표

지난해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수출은 19.7% 감소하고, 무역수지도 2018년도 대비 절반 수준으로 급감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0일 이 같은 내용의 '2019년 ICT 산업 수출입 통계'(잠정)를 발표했다.

ICT 수출은 1769억 달러, 수입은 1084억 달러로 수지는 685억 달러 흑자로 잠정 집계됐다. 특히 무역수지는 1133억 달러 흑자에서 685억 달러 흑자로 39.5%(448억 달러) 줄었다.

수출은 반도체·디스플레이·휴대전화 등 주력품목 시장 정체와 글로벌 경기 둔화 등으로 19.7% 감소했다. 

품목별로는 반도체 25.7% 감소(951.6억 달러), 디스플레이 21.3% 감소(218.4억 달러), 휴대폰 17.8% 감소(120.0억 달러 등 3대 주력품목을 중심으로 부진했다.

특히 메모리 반도체 수출은 수요 감소 등으로 33.0% 준 630.0억 달러를 기록했다.

또 LCD패널은 중국 경쟁업체의 대형패널 생산 등으로 단가가 하락, 42.0% 감소한 79.3억 달러로 집계됐고, 휴대폰 완제품 수출은 글로벌 스마트폰 성장 둔화 등으로 22.5% 감소한 47.4억 달러를 기록했다.

다만 2차 전지 2.7% 증가(74.2억 달러), TV 85.8% 증가(30.6억 달러), 컴퓨터 28.9% 증가(19.8억 달러) 등 일부 품목은 성장세를 보였다.

’19년 ICT 주요 품목 수출액 및 증감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2019년 ICT 주요 품목 수출액 및 증감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지역별로는 ICT 최대 수출국인 중국 27.3% 감소(홍콩포함, 867.8억 달러), 베트남 2.6% 감소(271.6억불), 미국 10.5% 감소(183.8억불) 등 주요국에서 수출이 감소했다.

2018, 2019년 ICT 수출 상위 국가 현황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2018, 2019년 ICT 수출 상위 국가 현황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수입은 ▲반도체 5.5% 증가(474.0억 달러) ▲디스플레이 38.4% 감소(41.5억 달러) ▲컴퓨터·주변기기 10.5% 감소(115.0억 달러) ▲휴대폰 1.0% 감소(99.4억 달러)로 집계됐다.

무역수지 흑자 규모는 대부분 품목에서 크게 감소했다.

반도체는 2018년 832.0억 달러에서 올해 477.7억 달러로, 디스플레이는 210.2억 달러에서 176.8억 달러로, 휴대폰은 45.6억 달러에서 20.5억 달러로 줄었다.

다만 2차 전지는 51.6억 달러에서 53.1억 달러로 다소 증가했다.

국가별로는 중국이 406.0억 달러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최대 흑자국으로 이름을 올렸고, 베트남 173.4억 달러, 미국 97.3억 달러, 유럽연합 37.7억 달러 등 순이었다.

한편 지난달 ICT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9.5% 감소한 144.1억 달러, 수입은 3.1% 감소한 90.1억 달러, 수지는 53.9억 달러 흑자로 잠정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