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11월 은행 대출 연체율 전월 대비 0.02%p ↑
상태바
작년 11월 은행 대출 연체율 전월 대비 0.02%p ↑
  • 임춘호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1.21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대출 연체율(0.62%) 전월대비 0.04%p ↑
개인사업자대출 연체율(0.38%) 전월대비 0.03%p ↑

지난해 11월말 기준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 연체)이 0.48%로 한 달 전보다 0.02%포인트 올랐다고 금융감독원이 21일 밝혔다.

이는 1년 전보다 0.11%포인트 떨어진 수치다.

작년 11월 중 신규 연체 발생액(1조6천억원)은 연체 채권 정리 규모(1조1천억원)를 웃돌았다. 이에 따라 연체 채권 잔액이 8조2천억원으로 늘어나 연체율이 올랐다.

차주별로 보면 작년 11월 말 기업대출 연체율은 0.63%로 전월 말 대비 0.02%포인트 상승했다. 1년 전보다는 0.23%포인트 하락했다.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부문별 연체율 추이 [금융감독원 제공]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부문별 연체율 추이 [금융감독원 제공]

대기업 대출 연체율은 한 달 전보다 0.05% 떨어진 0.66%였다. 성동조선해양 구조조정 여파가 정리된 영향이 미쳤던 2018년 11월 말(1.67%)보다는 1.02%포인트 떨어졌다.

중소기업 대출 연체율(0.62%)과 개인사업자대출 연체율(0.38%)은 한 달 전보다 각각 0.04%포인트, 0.03%포인트 올랐다.

작년 11월 말 가계대출 연체율은 0.31%였다. 한 달 전 및 1년 전과 비교해 각각 0.02%포인트 상승했다.

가계대출 가운데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한 달 전보다 0.01%포인트 오른 0.22%로 나타났다. 1년 전보다는 0.02%포인트 오른 수치다.

주택담보대출을 뺀 가계대출(신용대출 등) 연체율(0.52%)은 전월 및 1년 전보다 각각 0.04%포인트, 0.01%포인트 올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