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실험실 창업'에 242억원 지원… 창업팀 98개 발굴
상태바
과기부, '실험실 창업'에 242억원 지원… 창업팀 98개 발굴
  • 임춘호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1.22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실험실 창업'에 올해 242억원을 투입한다.

'실험실 창업'은 대학이 논문이나 특허 형태로 보유한 혁신 기술로 새 시장을 창출하는 '기술집약형 창업'을 뜻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런 규모의 실험실 창업 관련 지원 계획을 21일 밝혔다.

실험실 창업 기업은 평균 고용규모가 9.5명으로 일반 창업 기업보다 높고, 5년 생존율도 80%로 일반 기업(27%)보다 우수하다는 게 과기정통부의 설명이다.

과기정통부는 이런 실험실 창업에 도전하는 대학원생 창업팀을 지원하기 위해 올해 '공공기술기반 시장연계 창업탐색 지원사업'(한국형 I-Corps)을 추진하며 약 98개팀을 발굴할 예정이다.

2015년 처음 시작된 이 사업은 미국 국립과학재단과 협력해 체계화한 창업교육 프로그램으로, 현재까지 223개 창업팀을 발굴해 115개 기업이 설립됐다. 이들 기업은 총 487명을 고용하고 109억5500만원의 투자를 유치한 것으로 집계됐다.

과기정통부는 올해 호남권, 동남권에 '실험실창업혁신단'도 신설할 예정이다. 지원 대상은 대학원생에서 박사후연구원(Post-Doc)과 정부출연연구기관 연구자로 확대할 방침이다.

또 실험실의 우수 성과가 창업으로 연결되도록 '실험실 특화형 창업선도대학'을 5개에서 15개로 늘릴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