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산불로 쇠고기·철광석 수입 차질 우려…수입 다변화 등 대책 마련 필요
상태바
호주 산불로 쇠고기·철광석 수입 차질 우려…수입 다변화 등 대책 마련 필요
  • 임춘호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1.22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신남방정책 강화로 협력사업 확대 모색도 가능"
1월 8일에 관측된 미 항공우주국(NASA) 인공위성 사진으로, 붉은색 점이 지난 일주일간 산불 현황을 보여줌. 자료: VOX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제공]
1월 8일에 관측된 미 항공우주국(NASA) 인공위성 사진으로, 붉은색 점이 지난 일주일간 산불 현황을 보여줌. 자료: VOX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제공]

호주 산불의 영향으로 호주산 농·축산물이나 지하자원 수입에 차질이 나타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은 22일 발간한 '호주 산불 피해의 경제적 영향과 시사점' 보고서에서 이렇게 진단했다.

보고서는 산불에 따른 호주 농·축산업계 피해로 육류, 양모, 와인 등의 수입에 차질이 생길 가능성이 있어 수입 다변화 등 대응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호주축산공사 집계에 따르면 이달 초 기준으로 최소 호주 전체 소의 9%, 양의 13%가 심각하게 피해를 입은 지역에서 사육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며 산업 위축이 예상된다.

작년 기준 한국이 호주에서 수입한 쇠고기는 8억6600만달러로 전체 쇠고기 수입액의 44%를 차지했다. 국가별로는 미국에 이어 2위다. 양모 수입액은 6800만달러로 전체의 92%를 차지한다.

보고서는 호주 정부가 기후 변화와 관련해 석탄·철광석 등 자원개발 정책을 바꿔 생산량을 줄일 가능성도 우려했다.

지구 온난화 등 기후변화의 영향으로 호주 산불 발생 빈도와 규모가 더 확대된 것으로 분석되면서 자원개발 관련 정책 변화가 불가피할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작년 한국의 전체 유연탄과 철광석 수입 중 호주가 차지하는 비중은 각각 41%, 72%를 차지했다.

따라서 정책 변화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보고서는 제언했다.

보고서는 신남방정책을 통한 협력 사업 확대를 모색할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보고서는 "한국은 신남방정책을 통해 역내 재난 대응 역량 강화를 전략과제로 지정했다"며 "향후 가뭄·홍수 등 기후 관련 대응에서 신남방 지역 역량 개발을 지원하면서 인프라 사업 등 협력사업 확대를 모색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