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중국 우한시에 '여행자제' 경보 발령
상태바
외교부, 중국 우한시에 '여행자제' 경보 발령
  • 임춘호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1.23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한 제외 후베이성 전역에 '여행유의'
[외교부 제공]
[외교부 제공]

외교부는 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원지인 중국 우한(武漢)시에 여행경보 2단계(여행자제)를 발령했다고 밝혔다.

우한을 제외한 후베이(湖北)성 전역에는 1단계(여행유의)가 발령됐다.

외교부는 "이번 여행경보는 지난해 12월 우한시에서 최초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급증 추세이고 23일부터 우한발 항공편 이륙 및 우한 시내 대중교통 운영 중단 등 중국 당국 조치를 고려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한시에 체류 중인 한국인은 신변안전에 특별히 유의하고 해당 지역을 여행할 예정인 경우에는 여행 필요성을 신중히 검토해달라"면서 "후베이성 지역을 여행할 예정인 한국인은 여행에 유의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외교부 여행경보는 남색경보(여행유의)-황색경보(여행자제)-적색경보(철수권고)-흑색경보(여행금지) 등 4단계로 구성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