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석유기업, 저유가로 파산 50%↑
상태바
북미 석유기업, 저유가로 파산 50%↑
  • 임춘호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1.23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북미 지역 석유·가스 기업의 파산 건수가 전년보다 50% 증가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23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미 법무법인 '헤인즈 앤드 분'이 낸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과 캐나다의 원유 및 가스 기업 42개사가 파산, 2018년의 28개사보다 50% 늘었다.

지난해 파산 기업의 증가는 에너지 가격 하락 때문으로, 이런 추세는 당분간 더 계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 보고서는 "2015년 유가 폭락의 여파가 최소한 2020년 상반기까지 업계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 배경에는 셰일가스 개발에 의한 미국의 원유 생산 증가가 있다.

미국은 이른바 '셰일 혁명'으로 원유 생산이 급증하면서 2018년 세계 최대 산유국으로 부상했다.

2020년에는 에너지 순 수출국으로 전환할 것으로 미 에너지정보청(EIA)은 보고 있다.

미국산 셰일가스가 선적되는 모습 [연합뉴스 제공]
미국산 셰일가스가 선적되는 모습 [연합뉴스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