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 중소기업 절반이 신남방국가 수출 기대한다
상태바
수출 중소기업 절반이 신남방국가 수출 기대한다
  • 이권진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1.28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중앙회, 「2020 중소기업 수출전망 및 정책과제 조사」 결과 발표
‘중국’(29.3%), ‘유럽’(25.3%), ‘신북방국가’(16%), ‘북미’(12.3%) 뒤를 이어
올해 수출전망 ‘보통’(53%), ‘좋음’(28.7%), ‘나쁨’(15%). ‘매우 나쁨’(2%), ‘매우 좋음’(1.3%) 순

#사례1. 도로포장재 생산 중소기업인 ㈜로자인(대표 안승목)은 지난해 신기술을 적용한 도로포장재를 베트남에 성공적으로 수출하였다. 올해는 베트남은 물론 아세안 시장 전체로 사업 확대를 위해 공장 설립을 진행 중에 있다.

#사례2. ㈜로자인 신성철 부대표는 “베트남이 성장하면서 도로 등 SOC 사업에 투자를 늘리고 있으며, 신기술을 바탕으로 수출 기회를 잡았다”며 “앞으로 아세안 지역의 수출을 확대해 나가겠다” 고 의지를 밝혔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가 전국의 수출 중소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2020년 중소기업 수출전망 및 정책과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중소기업 10곳 중 5곳은 2020년 수출 증가 예상 지역(복수응답)으로 ‘신남방국가’(49.3%)를 꼽았으며, ‘중국’(29.3%), ‘유럽’(25.3%), ‘신북방국가’(16%), ‘북미’(12.3%)가 그 뒤를 이었다.

2020년 수출 증가 예상 지역(단위: %, 중복응답)
2020년 수출 증가 예상 지역(단위: %, 중복응답)

신남방국가는 베트남, 태국, 필리핀 등 아세안과 인도를 포함한 11개국를 말한다. 아울러 신북방국가는 러시아, 카자흐스탄 등 유라시아 대륙의 북부 및 중부 14개국을 가리킨다.

한편 중소기업 절반은 2020년 수출전망이 ‘보통’(53%) 이라고 응답했으며, ‘좋음’(28.7%), ‘나쁨’(15%). ‘매우 나쁨’(2%), ‘매우 좋음’(1.3%) 순으로 나타났다.

2020년 수출에 영향을 끼칠 대외 리스크로는 ‘전세계 경기 악화 및 주요 교역국의 내수침체’(64.7%)를 가장 많이 꼽았으며, ‘미중 무역 분쟁’(14.3%)과 ‘미·이란 분쟁으로 인한 중동 리스크’(10.7%) 등으로 나타났다.

대외리스크에 대한 대응책으로는 ‘신흥시장 개척 등 수출 시장 다각화’(41%), ‘기존 거래처 관리 강화’(35.7%), ‘별도 대응방안 없음’(16.7%) 등의 순으로 조사되었다.

시장다변화를 위한 신규 진출 희망 시장(복수응답)으로는 ‘신남방국가’(35.7%). ‘유럽’(23%). ‘북미’(18.7%), ‘신북방국가’(15.7%) 등의 순으로 나타나 여전히 신남방국가에 대한 관심이 가장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중소기업 수출 확대를 위한 정부 중점 과제(복수응답)로는 ‘전시회·시장개척단 등 해외마케팅 지원강화’(52.7%), ‘수출 기업 우대 금융 정책 및 지원강화’(47.7%), ‘신남방·북방 등 신흥시장 개척 지원 확대’(34.3%) 등의 순으로 조사되었다.

김경만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올해도 미중 무역분쟁, 중동문제 등 다양한 수출 리스크가 있음에도 중소기업들은 긍정적인 기대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다만 대다수의 중소기업들이 수출 다변화를 위해 신남방국가로의 진출을 희망하는 만큼,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