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수출, 반도체는 한풀 꺾이고 자동차는 재도약
상태바
지난해 수출, 반도체는 한풀 꺾이고 자동차는 재도약
  • 이상원
  • 호수 0
  • 승인 2020.01.28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도체품목 수출비중 20%선 붕괴
자동차 3년만에 수출 2위 품목으로 올라서

지난해 한국 수출에서 반도체가 차지하는 비중이 20% 선을 넘지 못했다. 자동차는 스포츠유틸리티차(SUV)와 친환경차 판매가 호조세를 보이며 어려운 통상 환경 속에서도 선방해 한국 전체 수출 내 순위가 전년보다 한 계단 위로 올라갔다.

지난 19일 한국무역협회, 산업통상자원부,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해 10대 상품 수출액은 3042억달러로 총수출액(5423억 달러)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56.1%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58.5%보다 소폭(2.4%p) 감소한 수치로 수출 품목이 다양해졌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품목별로 보면 반도체 수출액은 939억4000만달러로 전년의 1267억1000만달러보다 25.9% 감소했다.

이에 따라 전체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7.3%로 2013년부터 7년 연속 1위를 지켰지만, 비중은 2년 만에 다시 10%대로 내려앉았다. 반도체는 2018년 역대 최대 실적에 힘입어 처음으로 전체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20.9%로 20% 선을 돌파한 바 있다.

지난해 두 번째로 많이 수출한 품목은 자동차로 비중은 7.9%였다.
자동차 수출액은 408억9천만달러에서 430억4000만달러로 5.3% 증가하면서 2017년 선박해양구조물 및 부품, 2018년 석유제품에 밀린 이후 3년 만에 다시 2위를 탈환했다.
자동차는 수출 대수 기준으로 보면 지난해 대비 1.9% 감소했지만, 가격이 상대적으로 비싼 SUV나 친환경차 수출이 확대되면서 수출 금액은 늘었다.
석유제품 7.5%, 자동차부품 4.2%, 평판디스플레이 및 센서 3.8%, 합성수지 3.7%, 선박해양구조물 및 부품 3.7%, 철강판 3.4%, 무선통신기기 2.6%, 플라스틱 제품 1.9%가 뒤를 이었다.

플라스틱 제품은 컴퓨터를 밀어내고 2015년 이후 4년 만에 10대 수출품목에 다시 이름을 올렸다. 10대 수입상품 순위는 원유가 2000년 반도체를 제치고 1위를 기록한  이후 19년 연속 최대 수입품 위치를 유지했다. 다만 유가 하락 등의 영향으로 전체 수입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전년의 15.0%에서 13.9%로 소폭 줄었다. 반도체 9.3%, 천연가스 4.1%, 석유제품 3.5%, 석탄 2.8%, 무선통신기기 2.7%, 자동차 2.4%, 컴퓨터 2.3%, 정밀화학원료 2.3%, 의류 2.2%가 뒤를 이었다.

2018년 수입 비중 5위였던 반도체 제조용 장비는 반도체 산업의 부진 속에서 1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