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재노동자 직업복귀율, 선진국 수준의 70%대 진입 눈 앞에
상태바
산재노동자 직업복귀율, 선진국 수준의 70%대 진입 눈 앞에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02.03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직업복귀율 68.5%로 전년 대비 대폭 증가(3.2%p ↑)

근로복지공단은 산재노동자 직업복귀율 68.5%를 달성했다고 2일 밝혔다.  

직업복귀율은 2017년 63.5%, 2018년 65.3%, 2019년 68.5%로 지속 상승하고 있다. 

공단은 산재노동자에 대한 맞춤형 재활서비스 제공, 취업전담조직인 재활지원팀 신설 등이 복귀율 제고에 기여한 것으로 평가했다. 

공단은 산재노동자가 치료 후에 안정적으로 다시 일터에 복귀할 수 있도록 개인별로 맞춤형 재활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요양초기부터 제때, 제대로 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재활인증병원에서 집중재활치료를 제공하고, 산재관리의사가 초기 치료단계부터 직업복귀까지 전 과정에 직접 개입하여 최상의 의료재활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원직장에 복귀하지 못한 산재노동자에게는 공단 취업전담조직인 권역별 재활지원팀에서 직업훈련, 취업설명회, 취업성공패키지 및 민간취업전문기관 연계 등을 통해 일터 복귀를 지원한다.

공단은 올해도 산재노동자의 직업복귀율을 높이기 위해 제도를 개선하고 있다.

산재노동자 치료 중 대체인력을 채용하면 신규 고용인력 임금의 50%를 지원하는 대체인력지원금 지원대상 사업장을 올 1월부터 기존 20인 미만 사업장에서 50인 미만 사업장으로 확대했고, 산재 장해인(장해 1~12급)을 원직장에 복귀시켜 고용을 유지하고 있는 사업주에게 지급하는 직장복귀지원금을 13년 만에 인상했다. 

또 산재노동자의 재취업 지원 및 고객 접근성 향상을 위해 권역별 재활지원팀을 기존 8개소에서 10개소로 확대했다.

심경우 근로복지공단 이사장은 “금년에 선진국 수준의 직업복귀율인 70%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되며, 앞으로도 산재노동자에게 최적의 재활서비스가 제공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