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산업 인재 양성사업' 접수 개시… 기업·연구기관 취업 연계 지원
상태바
'4차산업 인재 양성사업' 접수 개시… 기업·연구기관 취업 연계 지원
  • 임춘호 기자
  • 승인 2020.02.03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기술 분야 정부출연연구기관에서 연구실무역량 쌓아 산·학·연으로의 취업 지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는 ‘4차인재 양성사업’ 2020년도 상반기 직무훈련생을 5일부터 3월 1일까지 모집한다고 2일 밝혔다.

'4차인재 양성사업'은 과학기술분야 정부출연연구기관(출연연)의 우수한 연구인력과 인프라를 활용해, 만 34세 이하 학사 이상 미취업자를 대상으로 4차 산업혁명 관련 신기술 분야의 출연연 현장 실무 교육을 제공하고, 수료 후 기업, 연구기관 등에 취업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올해 상반기에는 18개 출연연이 참여하여 ‘소재·부품 분야 전문인력 양성 과정’을 포함한 38개 직무훈련 프로그램을 구성했으며, 강릉·광주·대구·정읍 등 출연연 지역조직에서 지역 산업과 기술 수요를 반영한 맞춤형 융합프로그램도 마련했다.

올해 직무훈련 프로그램은 상·하반기 두 차례에 걸쳐 총 720명이 대상이며, 상반기에는 530여 명을 선발한다.

직무 훈련 희망자는 해당 홈페이지(training.nst.re.kr)를 통해 온라인으로 신청하고, 기관별 서류·면접 심사를 거쳐 최종 선발되며 올해 4월부터 6개월 간 직무훈련에 참여하게 된다.

선발된 훈련생들은 해당 출연연의 첨단 연구시설, 고급 연구인력, 기업 네트워크 등을 활용한 연구개발(R&D) 연구현장의 이론·실무 교육을 거쳐 산업 현장 파악과 실무 경험을 위한 기업 현장 연수도 받게 된다.

또한, 직무 훈련생을 대상으로 취업역량 교육, 취업 멘토링 및 컨설팅, 취업박람회 참가, 기업 채용정보 제공 등 다양한 취업 연계 프로그램도 제공하여, 훈련생이 희망하는 직종·직무에 취업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본 사업에는 2018년 하반기부터 2019년 상반기까지 총 1134명이 참여하였고, 출연연 패밀리기업 데이, 일자리 박람회 개최 등 취업 지원 프로그램을 지속하여 취업자 중 60% 이상이 중소·중견기업 등 기업에 진출했다.

취업 직무유형 역시 60% 이상이 R&D, 정보기술(IT) 분야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등 과학기술 분야 취업 활성화에도 기여했다.

현재 264명이 2019년 하반기 교육에 참여하고 있으며, 올해 3월 교육이 종료된 후에도 산업계, 연구계 등 다양한 분야로의 취업 연계를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와 NST는 앞으로도 출연연 연구현장을 활용한 직무훈련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운영하여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연구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전문 인재를 육성하고, 청년실업 극복과 기업의 구인난 해소에 기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