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중대형 상가 공실률 11.7% 기록, 역대 최고치
상태바
전국 중대형 상가 공실률 11.7% 기록, 역대 최고치
  • 임춘호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2.04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가정보연구소, 한국감정원 통계 분석 결과 발표

내수경기 침체가 이어지며 상가 시장의 얼어붙은 분위기도 계속되고 있다. 또한 소셜커머스, 배달 애플리케이션 등을 비롯한 시장이 성장하며 오프라인 매장 중심인 상가 시장 전망도 밝지 않다.

4일 수익형부동산 연구개발기업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2019년 4분기 전국 중대형 상가 공실률은 평균 11.7%를 기록했다. 3분기 공실률 11.5% 대비 0.2%P 상승했으며 공실률 조사가 시작된 2002년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자료 : 한국감정원,  분석및 제공 : 상가정보연구소]

지난 4분기 전국에서 중대형 상가 공실률이 가장 높은 지역은 평균 17.7% 공실률을 기록한 경북이었고 △울산(17%), △전북(16.9%), △세종(16.2%), △대구(15.4) 등의 지역도 높은 수준의 공실률을 기록했다.

공실률이 가장 낮은 지역은 제주였으며 평균 5.6% 공실률로 조사됐다. 이어 △서울(8%), △경기(9.1%), △강원(11.1%), △부산(11.3%) 등의 지역 순이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내수 경기 침체가 이어지고 최근 소셜커머스, 배달 애플리케이션, 중고물품 애플리케이션 등의 사용이 증가하면서 오프라인 매장 매출에 적지 않은 타격을 줬다"며 "이러한 영향으로 임대료를 감당하지 못하는 상가 임차인의 폐점이 늘며 전국적으로 상가 공실은 증가한 것으로 보여진다"고 전했다.

이어 조연구원은 "또한 상가의 공실은 증가했지만 상가의 임대료는 비슷한 수준으로 유지되고 있어 경제적으로 특별한 변수가 없는 한 시장의 좋지 않은 분위기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시장을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