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개발의 핵심 인프라, '우주부품시험센터' 개소
상태바
우주개발의 핵심 인프라, '우주부품시험센터' 개소
  • 임춘호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2.06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주 우주부품시험센터 [진주시 제공]

국내 기업이 자체 개발하거나 수입해 인공위성·발사체 등에 사용되는 우주부품의 우주환경시험을 전문적으로 수행하는 '우주부품시험센터'가 5일 경남 진주에서 문을 열었다.

센터는 국내 최초 기업 전담 우주환경 전문시험시설로, 2016년부터 과기정통부와 진주시,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등이 역량을 결집해 구축을 추진했다.

총 사업비 271억 원, 사업기간 42개월(’16년 9월~’20년 2월)로 경상남도 진주시 상대동에 지하 1층, 지상 2층(연면적 4149.37㎡) 규모로 구축됐으며, 궤도환경, 발사환경, 전자파환경 시험장비 및 소자급 부품 시험장비 등 미(美)항공우주국(NASA)과 유럽우주국(ESA)의 우주환경 시험규격을 충족할 수 있는 30여기의 첨단장비를 갖췄다.

센터는 첨단 시험장비들과 시험전문인력을 통해 국내 우주산업체 개발품에 대한 원스톱 시험평가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그간 국가우주개발 규모 및 민간의 우주개발 참여가 확대되면서 국내 기업의 우주환경시험 수요는 증가하는 반면, 기존 국내 시험시설은 기관 자체연구 중심으로 민간 기업의 활용이 어려웠으나, 센터가 개소함에 따라 국내 기업들이 더 저렴한 수수료로 원하는 시기에 부품 시험검증을 할 수 있게 됐다.

한편, 이날 열린 개소식에는 과기정통부 정병선 제1차관, 정동희 한국산업기술시험원장 등 관계자 약 100여 명이 참석하여 우주부품시험센터의 성공적인 개소를 축하했다.

정병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은 “우주부품시험센터가 민간주도 우주개발의 핵심 인프라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과기정통부는 향후 안정적인 우주개발 수요창출, 우주부품 국산화 연구개발(R&D), 전문인력양성, 기업 참여 확대를 위한 제도개선 등 다양한 정책을 통해 우주산업을 국가 신(新)성장동력으로 적극 육성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