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15개 선사, 53척의 친환경 설비 설치 금융지원
상태바
해수부, 15개 선사, 53척의 친환경 설비 설치 금융지원
  • 임춘호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2.07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박 환경규제에 대응하여 77개 설비 설치에 특별보증 및 2% 이자 지원  

해양수산부는 ‘2020년 친환경 설비 개량 이차보전 사업’ 공모 결과에 따라 총 15개 선사, 53척의 77개 설비(스크러버 34개, 선박평형수처리설비 42개, 수전장치 1개)를 지원 대상으로 최종 선정했다고 6일 밝혔다.

설비 설치를 위해 필요한 대출규모는 약 1238억원으로, 해양수산부는 앞으로 6년간(1년 거치, 5년 균등상환) 대출액의 2%에 해당하는 이자를 지원할 계획이다. 한국해양진흥공사는 선정된 선사가 원활하게 설비 설치 자금을 대출 받을 수 있도록 특별보증을 제공한다. 

이 사업은 2020년 국제해사기구(IMO)의 선박 연료유 황함유량 기준 강화(3.5%→0.5%)와 선박평형수처리설비 설치 의무화(2019. 9.~2024. 9)에 따른 해운선사들의 금융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지난해에 처음 도입되었다. 

해양수산부는 지난해에 4차례의 공모를 진행하여 스크러버는 19개 선사(121척), 선박평형수처리설비는 13개 선사(55척)에 지원하는 등 총 176개의 친환경 설비 설치를 지원한 바 있다. 

한편, 해양수산부는 하반기에도 공모를 진행하여 지원대상 선사를 추가로 선정할 계획이다.  

김준석 해양수산부 해운물류국장은 “국제해사기구의 선박 연료유 황함유량 규제가 올해 1월 1일부터 시행되어 전 세계적으로 해운업계의 우려와 부담이 큰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러한 선사의 부담을 완화하고, 해운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앞으로도 친환경 설비 설치에 필요한 사항들을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