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신설법인 10.9만개… 사상 최고치 달성
상태바
지난해 신설법인 10.9만개… 사상 최고치 달성
  • 중소기업뉴스
  • 호수 2250
  • 승인 2020.02.10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조업 서비스업 모두 증가하며 11년 연속 증가

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해 신설법인 수가 전년 대비 6.7% 증가한 10만8874개로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고 10일 밝혔다. 신설법인 수는 2009년 이후 11년 연속 증가세를 유지했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제조업 신설법인은 전년 대비 3.1% 증가한 1만9547개였으며 음식료품(17.1%↑), 기계·금속(3.7%↑) 부문이 증가를 이끌었다.

연도별 신설법인 추이[자료=중소벤처기업부]
연도별 신설법인 추이[자료=중소벤처기업부]

서비스업 신설법인도 전년 대비 11.8% 늘어난 7만3884개로 집계됐다. 다주택자에 대한 과세 강화와 외국인 관광객 증가로 부동산업(42.7%↑)과 숙박·음식점업(18.2%↑)에서 신설법인이 크게 늘었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40대가 만든 신설법인이 3만7164개(34.1%)로 가장 많았고, 50대(2만8560개·26.2%)와 30대(2만2929개·21.1%)가 뒤를 이었다.

특히 30세 미만의 신설법인은 도·소매업과 부동산업, 정보통신업을 중심으로 크게 증가했다고 중기부는 설명했다.

성별로는 여성 신설법인이 2만9225개로 전년 대비 12.8% 늘었고, 남성 신설법인은 7만9649개로 전년 대비 4.6% 증가했다. 전체 신설법인에서 여성이 차지하는 비중은 26.8%로, 전년 대비 1.4% 포인트 늘었다.

지역별로는 경기(3764개↑), 서울(760개↑), 부산(614개↑), 인천(523개↑) 순으로 법인 창업이 증가했다.

중기부는 신설법인동향 통계를 법인과 개인창업을 포괄해 집계·발표하는 창업기업동향으로 일원화한다고 밝혔다. 창업기업동향은 매월 온라인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