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TRA, 신종 코로나 수출영향 최소화 전면 대응
상태바
KOTRA, 신종 코로나 수출영향 최소화 전면 대응
  • 임춘호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2.11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급 수요 방호품 조달, 통관·물류, 원부자재 수급 등 기업애로 해소 나서
세계 129개 무역관 활용해 대체시장 진출 지원 위한 비상체제 확대 운영

KOTRA가 신종 코로나 감염증 영향을 최소화 하기 위해 기존 비상대책반 반장을 기관장으로 격상하고, 전세계 129개 무역관을 활용한 전면 대응에 나선다고 11일 밝혔다.

KOTRA는 중국 지역 22개 무역관을 활용해 우리 진출기업의 애로사항과 성시별 정책을 모니터링해 자체적으로 가능한 부분을 지원하고 관련사항을 정부에 전달해 대책 수립을 지원해왔다.

중국 진출을 신고한 우리기업은 2만7000여개로 이중 약 3700개사가 수출, 원부자재 조달 등 공급망관리(SCM)에 참여해 우리나라 수출·입에 기여하고 있다.

현지 무역관이 파악한 애로 유형은 ▲중국 내 생산차질에 따른 원부자재 수급 어려움 ▲방호물품 부족 ▲인력복귀 지연 등에 따른 노무 애로 ▲항만인력 부족 및 교통통제로 인한 물류 차질 ▲중국 당국의 관련 정책정보 제공 부족 등이다.

중국 당국은 10일 휴무 종료에 맞춰 사전승인 후 사업장 가동을 허용하고 중국 내 진출기업의 납기지연 등에 대해서도 ‘불가항력증명서’를 발급하고 있다. 

'불가항력증명서'는 무역 거래 중 감당하기 어려운 불가항력에 의한 화물의 멸실이나 손상, 계약 불이행 등이 발생하여 계약상 책임이 없음을 입증하는 서류로 보험거래 등에서 사용된다.

이에 따라 KOTRA는 긴급히 중국 성시정부별 조업재개 요건과 불가항력증명서 발급방법을 안내하고 노무 애로에 대비한 긴급 FAQ 작성해 배포·상담에 나선다.

또한 원부자재 부족 기업을 위해 긴급 소싱도 지원한다.

해외마케팅 사업은 1분기 개최가 어려울 경우에는 시기를 조정해 확대 추진한다. 긴급 수요는 온라인 상담으로 지원하기 위해 화상상담 확대종합계획도 수립해 시행한다. 이번 계획에는 상시 및 코로나 대응 상담 주간 운영 등이 포함되며 가급적 바이어가 자사에서 상담할 수 있도록 체계를 보완하기로 했다.

소재·부품·장비 및 방호 분야 수요 증가에 대비해서는 중국 외 신남방, 신북방 등 대체 시장 공략을 적극 유도할 계획이다. 

또 지사화, 바우처 등 개별 사업에서 발생하는 애로는 서비스 수수료 조정, 서비스 기간 연장 등 방법으로 해소할 계획이다.

특히 감염증 확산세를 2~3월 조기 진정, 4~5월 중기 진정, 하반기 진정 등 시나리오별로 분류하고 단계별 대책을 마련해 효율성을 확보한다.

중장기적으로 중국외 공급선(SCM) 다변화를 위한 대체지역 진출도 지원한다. 감염증 확산 후 소비패턴 변화에도 대응해 홈이코노미, 의료혁신, 생활방식 변화, 스마트 도시 마케팅 지원도 확대한다.

권평오 KOTRA 사장은 “사스(2013), 메르스(2015) 때에 비해 중국이 우리 수출과 세계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커졌다”며 “이번 위기를 수출 및 공급선 다변화의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