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투글로벌센터, 혁신기술기업 글로벌 진출 지원 확대
상태바
본투글로벌센터, 혁신기술기업 글로벌 진출 지원 확대
  • 이권진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2.11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CT 기업 대상 ‘2020년 해외진출 지원사업 참여기업’ 모집
경영컨설팅·PMF·로드쇼·데모데이·집중성장캠프까지

본투글로벌센터(센터장 김종갑)가 혁신기술기업을 대상으로 2020년 해외진출 지원사업의 신청접수를 받는다고 11일 밝혔다. 본투글로벌센터는 글로벌 사업화 육성 전문기관이다. 매년 기술력과 사업력을 갖춘 기업들을 멤버사로 선발, 글로벌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해 안착할 수 있도록 돕는다.

해외진출 지원사업은 ICT(정보통신기술) 기업을 대상으로 한다. 목표지역 특화형(70개), 해외진출 성장형(20개) 등 총 90여개 기업을 선발한다. 신청접수는 본투글로벌센터 홈페이지(www.born2global.com)를 통해 온라인으로 받는다. 마감일은 목표지역 특화형, 해외진출 성장형 각각 2월 14일, 3월 6일까지다.

멤버사로 선정된 기업들에게는 공통적으로 본투글로벌센터 내부 전문가들을 통해 글로벌 진출에 필요한 법률, 특허, 회계, 투자, 마케팅, PR(홍보) 등의 컨설팅이 상시적으로 제공된다. 판교 스타트업 캠퍼스 내에 있는 사무공간에 입주할 수 있는 기회도 주어진다. 

목표지역 특화형 멤버사는 본투글로벌센터와 협약이 맺어진 미국, 유럽, 일본, 중국, 동남아시아 등 주요국가에 있는 70여개 글로벌 컨설팅 전문기관을 통한 외부 컨설팅을 받을 수 있다. 목표시장의 잠재고객과 직접 접촉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된다.

PMF(Product-Market-Fit) 프로그램을 통해 고객과 적극적으로 소통, 니즈를 앞서 읽고 현지 시장에 서비스를 맞추는 노력을 이어간다. 현지 시장진입 전략을 수립하고, 제품에 대한 검증도 진행된다.

중동, 중남미, 아프리카 등으로의 접근도 용이하다. 해당 지역에 있는 글로벌 기업, 투자자, 액셀러레이터 등 주요 현지 채널들과의 수요 연계형 파트너십을 통한 로드쇼, 데모데이에 참가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투자유치, 사업개발, 매출향상 등 기업별 레퍼런스 향상을 도울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올해 본투글로벌센터는 해외진출 성장형 멤버사를 대상으로 하는 집중성장캠프 프로그램을 새롭게 신설했다. 제품·서비스의 프로토타입 또는 베타버전을 보유, 정식 출시 단계 이전에 있는 기업들에게 해외 현지에서의 조기 시장검증을 지원한다.

김종갑 본투글로벌센터장은 “전 세계 각국마다 고객 충성도가 높고, 역량을 갖춘 글로벌 기업들이 포진하고 있어 철옹성 같은 현지 시장에 접근하고 성공하기 위해서는 보다 치밀한 전략이 필요하다”며 “특히 현지 네트워크는 필수사항으로 이미 주요 국가에 양질의 파이프라인을 보유, 깊은 관계를 맺고 있는 센터를 통한다면 보다 높은 성공률로 글로벌 사업 확장을 기대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 본투글로벌센터장은 “다양한 기업들의 글로벌 진출을 성공시킨 노하우는 물론 시장에서의 진퇴 여부를 결정짓는 핵심적인 요소가 집합된 해외진출 지원사업 프로그램에 많은 신청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