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소재 사업체 10개 중 1개 '음식점'… 122명당 1개 꼴
상태바
서울 소재 사업체 10개 중 1개 '음식점'… 122명당 1개 꼴
  • 임춘호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2.11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식점 중 70% 이상이 한식, 음식점 창업률 17.8%, 청년/노년 창업 증가
종사자 2~4인 규모 줄고, 종사자 1인/5인 이상 증가 추세
방문시에는 교통편리성, 배달시에는 배달시간 등 이용유형에 따라 음식점 선택 기준 달라

서울시는 사업체조사 자료와 온라인 시민 조사 자료를 이용한 '서울의 음식점' 분석 결과를 11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2007~2017년 사업체를 대상으로 한 '사업체조사' 자료와, 서울시민 1000명 대상 온라인 조사 자료를 이용해 서울의 음식점 현황과 이용행태를 분석했다.

2007~2017년 기간 중 서울 소재 음식점은 8.1% 증가했고, 2017년말 기준 서울의 음식점수는 8만732개로 서울시 전체 사업체 82만2863개의 9.8%를 차지했다.

음식점 증가와 인구 감소로 인해 음식점 1개당 서울시민수는 2007년 136명 이후 감소해 2017년 122명으로 나타났다.

서울시 사업체수와 음식점수 [서울시 제공]
서울시 사업체수와 음식점수 [서울시 제공]

2017년 음식점수는 한식(5만7797개), 치킨 전문점(5413개), 중식(4770개), 일식(4087개) 순이었고, 한식 음식점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으며(2007: 79.8% →2017: 71.6%), 치킨 전문점(4.3% → 6.7%), 중식(5.2%→ 5.9%), 일식(3.0% → 5.1%) 등이 증가했다.

지난 10여년 사이 음식점 경영은 종사자 규모의 양극화, 대표자 연령의 다양화가 뚜렷하게 나타났다.

종사자 규모는 2~4인 규모가 가장 많지만 비중(66.8%→60.1%)은 줄어들고 있다.

한식, 중식, 피자·햄버거·샌드위치 및 유사 음식점, 치킨 전문점에서 종사자 규모의 양극화(1인 종사자 음식점 증가 및 5인 이상 종사자 음식점 증가)가 진행되었고, 일식, 기타 외국식에서 종사자 규모의 소형화(1인 종사자 음식점 증가 및 5인 이상 종사자 음식점 감소)가 진행되고 있다.

대표자 연령은 40대~50대가 다수를 이루지만, 20대, 30대와 60대 이상의 비중이 증가했다.

서울에서 음식점은 매년 1.2~1.6만개 창업되며, 2017년 기준으로 전체 음식점의 17.8%는 창업 1년 미만으로 나타났다.

서울의 음식점 중 가장 많이 창업한 음식점은 한식이며, 기타 외국식의 창업률이 가장 높았다.

2017년 창업 음식점 1만4349개 중 한식(9649개)의 창업이 가장 많았으며, 2위 일식(934개), 3위 치킨 전문점(884개) 순으로 나타났다.

창업률이 높은 음식점은 기타 외국식(34.2%), 일식(22.9%), 피자· 햄버거·샌드위치 및 유사 음식점(22.1%) 순이었다.

소비자의 음식점 선택 시 주요 기준은 음식의 맛, 가격이며, 음식점 이용 행태에 따라 다양하게 나타났다.

음식점 이용 행태에 따라 매장 방문은 교통의 편리성, 전화·앱을 통한 주문시에는 배달시간과 주문 용이성, 테이크 아웃은 조리 신속성이 상대적으로 주요 요인이었다.

이원목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이번 조사‧분석결과를 통해 서울시 음식점업 운영변화와 소비 유형을 파악할 수 있었다.” 며 “음식점 창업에 도전하는 시민들과 시장에 대한 기초적인 사전 정보를 공유하고, 향후 창업자 특성별 맞춤형 지원 정책을 체계적으로 수립하는 기초자료로 활용할 수 있을 것” 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