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란우산 대출이율 0.5%P 인하
상태바
노란우산 대출이율 0.5%P 인하
  • 손혜정 기자
  • 승인 2020.02.12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중앙회, 신종 코로나인한 소상공인 경영부담 완화 조치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가 오는 13일부터 코로나사태 안정시까지 한시적으로 노란우산의 대출이자율을 3.4%에서 2.9%로 0.5%포인트 인하한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인한 중국 관광객 감소와 국내 소비축소로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소상공인의 경영부담 완화를 위한 조치다.
중기중앙회는 지난해 7월 ‘서민경제살리기’의 일환으로 노란우산 대출이자율을 3.7%에서 3.4%로 인하한바 있다. 이번 추가 대출이율 인하로 기존 대출자 약 11만명과 신규 대출자 등의 이자부담이 완화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이와 함께 중기중앙회는 지난달 29일부터 중기중앙회 상근부회장을 반장으로 하는 ‘합동대응반’을 구성해 중국내 우리 중소기업 근로자를 위해 방역마스크 1만장을 지원했다. 또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한 중소기업의 피해사례 접수 및 자금지원 등 대정부 건의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한편, 노란우산은 소상공인의 폐업·사망·노령 등에 따른 생계위험으로부터 사업재기 및 생활안정을 기하기 위해 중소기업중앙회가 2007년 9월 도입했다. 2020년 2월 현재 누적가입수 164만명, 누적부금액은 14조8000억원 현재까지 약 31만명의 가입자가 2조2100억원의 공제금을 수령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