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ICT 유니콘 키운다… 기업당 최대 100억원 지원
상태바
과기부, ICT 유니콘 키운다… 기업당 최대 100억원 지원
  • 임춘호 기자
  • 호수 0
  • 승인 2020.02.13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ICT 미래 유니콘 육성을 위한 “ICT GROWTH” 신규 추진 
신용보증기금 등 4개 기관과 상호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ICT 분야의 유망 기업이 빠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글로벌 ICT 미래 유니콘 육성(ICT GROWTH)’ 프로그램을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과기부는 이 프로그램에 선정된 기업의 육성 지원을 위해 신용보증기금,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 서울보증보험, 본투글로벌센터 등 4개 기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사업은 정부와 민간 자원을 결합해 고성장 ICT 기업을 육성할 수 있는 생태계 조성 및 지원 체계 마련을 위한 것이다.

올해부터 매년 15개 내외를 선정, 2025년까지 총 50개사를 선정·지원한다.

선정기업은 자금보증 지원과 함께, 글로벌 시장 진출 지원, 이행보증보험 지원 등을 최대 3년까지 종합 패키지로 제공하고, 투자유치 연계 활동을 지원한다.

신청 대상기업은 글로벌 역량을 갖춘 중소기업으로, ①법인 설립 후 최근 3년간 국·내외 기관투자자로부터 20억원 이상 투자받은 기업 또는 ②최근 3년간 매출이 연평균 10% 이상 증가한 기업이다.

지원기업은 정보통신산업진흥원 선정심사위원회에서 ▲핵심기술 보유 여부 및 시장성 ▲성장 잠재력 ▲글로벌 역량 등을 중점 심사하고, 신용보증기금이 보증지원 여부·한도를 확정하여 선발한다.

선정된 기업에 대해서는 다양한 전략적․집중적 지원 프로그램이 제공된다. 

신용보증기금은 선발기업 당 최대 100억원(시설자금 포함, 운전자금 최대 50억원)의 성장자금을 보증 지원한다. 보증조건은 보증비율 100%, 보증료율 0.5%로서 정책금융기관 최고 수준이다. 또한 선발기업 중 투자 대상기업을 선별해 최대 30억 원의 보증연계 투자도 진행한다.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는 한국IT펀드(KIF)를 활용해 고성장 ICT 투자펀드를 조성하고, 선발기업에 대해 투자 연계를 위한 우선 심사 등을 적극 지원한다.

서울보증보험은 이행보증보험의 보증한도 확대 및 보험료 할인, 중소기업 신용관리서비스 무상 제공 등을 지원한다.

본투글로벌센터는 국내 보육과 시장성 검증을 지원하는 ‘해외진출 집중성장캠프’를 운영하고, 정보통신산업진흥원도 해외거점(KIC 실리콘밸리 및 신남방 지역 해외IT지원센터)을 활용해 3개월간 현지 고객사 발굴, 투자 유치, 현지화 지원 등을 위한 특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은, “미국, EU 등 창업 지원 선도국가들은 고용 창출과 경제 파급효과를 고려해 초기 창업 활성화 중심에서 스케일업 및 유니콘 육성 중심으로 지원정책을 전환하는 중”이라 말하고, “유망 ICT 기업이 글로벌 시장에서 통하는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민간협력을 통한 전략적 지원을 이어 나가겠다.”라고 강조했다. 

동 사업에 대한 기업의 신청 접수는 오는 17일부터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의 누리집(www.nipa.kr)을 통해 온라인으로 이루어진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